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업자 수 58만여 명↑…금리 인상은 언제?
입력 2010.06.10 (07:02) 수정 2010.06.10 (09:4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달 취업자 수가 1년전보다 58만 명이나 증가하면서 8년여만에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습니다.

경기에 후행하는 고용까지 회복되면서 경기회복을 위해 낮췄던 금리를 다시 올려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김승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금융위기 이후 마이너스 성장을 하던 우리 경제는 지난해 3분기에 회복세로 돌아섰습니다.

그러나 실업률은 지난 1월 5%로 급등하는 등 경기회복이 지속될 지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이 때문에 정부는 위기극복을 위해 시중에 돈을 푸는 확장적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었습니다.

<녹취> 윤증현(기획재정부 장관): "금리 인상은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올해 1분기 8%대의 높은 경제성장에 이어 4월과 5월 두 달 연속 취업자 수가 40만 명 이상 증가하면서 금리를 올릴 때가 됐다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인터뷰> 송원근 (한국경제연구원 연구위원):"경기 후행지표인 고용지표가 크게 개선된 것은 민간부문이 살아났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금리 인상을 신속히 해야할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남유럽에서 시작된 재정위기로 세계 금융시장이 여전히 불안한 상황이지만 우리 경제 여건을 고려할 때 금리 인상 여력은 충분하다는 겁니다.

시장 상황과 맞지 않는 저금리 기조가 계속 이어질 경우 부작용이 불거질 수 있다는 경고도 나옵니다.

<인터뷰>김완중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연구위원 자금 흐름이 실물부분으로 유입되지 못하고 비생산적인 그런 측면으로 계속 흘러들어가면서 시중의 금리를 왜곡시킨다든가 아니면 특정 자산의 가격을 과잉평가 하게끔 할수 있다."

이 때문에 이달의 기준금리를 결정하기 위해 오늘 열릴 금융통화위원회가 경기회복 상황을 중시할지 아니면 불안한 대외 여건을 우선시 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승조입니다.
  • 취업자 수 58만여 명↑…금리 인상은 언제?
    • 입력 2010-06-10 07:02:35
    • 수정2010-06-10 09:49:4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달 취업자 수가 1년전보다 58만 명이나 증가하면서 8년여만에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습니다.

경기에 후행하는 고용까지 회복되면서 경기회복을 위해 낮췄던 금리를 다시 올려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김승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금융위기 이후 마이너스 성장을 하던 우리 경제는 지난해 3분기에 회복세로 돌아섰습니다.

그러나 실업률은 지난 1월 5%로 급등하는 등 경기회복이 지속될 지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이 때문에 정부는 위기극복을 위해 시중에 돈을 푸는 확장적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었습니다.

<녹취> 윤증현(기획재정부 장관): "금리 인상은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올해 1분기 8%대의 높은 경제성장에 이어 4월과 5월 두 달 연속 취업자 수가 40만 명 이상 증가하면서 금리를 올릴 때가 됐다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인터뷰> 송원근 (한국경제연구원 연구위원):"경기 후행지표인 고용지표가 크게 개선된 것은 민간부문이 살아났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금리 인상을 신속히 해야할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남유럽에서 시작된 재정위기로 세계 금융시장이 여전히 불안한 상황이지만 우리 경제 여건을 고려할 때 금리 인상 여력은 충분하다는 겁니다.

시장 상황과 맞지 않는 저금리 기조가 계속 이어질 경우 부작용이 불거질 수 있다는 경고도 나옵니다.

<인터뷰>김완중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연구위원 자금 흐름이 실물부분으로 유입되지 못하고 비생산적인 그런 측면으로 계속 흘러들어가면서 시중의 금리를 왜곡시킨다든가 아니면 특정 자산의 가격을 과잉평가 하게끔 할수 있다."

이 때문에 이달의 기준금리를 결정하기 위해 오늘 열릴 금융통화위원회가 경기회복 상황을 중시할지 아니면 불안한 대외 여건을 우선시 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승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