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남아공월드컵
‘벼랑 끝’ 나이지리아, 한국전 총력
입력 2010.06.19 (21:42) 수정 2010.06.19 (21:44) 뉴스 9
<앵커 멘트>



2패로 벼랑 끝에 서있는 나이지리아, 한국전에 총력을 다할 수밖에 없겠죠?



하지만, 경고 누적에 부상까지 겹쳐서 최정예 전력을 갖추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나이지리아 훈련장의 분위기는 밝았지만 속내는 그렇지 못합니다.



그리스전 퇴장으로 카이타가 우리와의 3차전에 뛰지 못하는데다, 타이워와 아치에질레 두명의 수비수가 부상중이어서 걱정스럽습니다.



라예르베크 감독의 표정에는 이런 고민이 고스란히 묻어났습니다.



<인터뷰> 라예르베크(나이지리아 감독)



그리스에 어이없이 지면서 현지에 남은 나이지리아 기자도 5명 남짓.



나이지리아는 현재 내우외환으로 분위기가 가라앉은 것만은 사실입니다.



<인터뷰> 툰데(나이지리아 THE NEWS 기자)



우리보다 급한쪽은 나이지리압니다.



상대의 이런 초조한 심리를 이용해 차분하게 경기를 펼친다면 기회는 반드시 찾아옵니다.



리처스 베이에서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벼랑 끝’ 나이지리아, 한국전 총력
    • 입력 2010-06-19 21:42:38
    • 수정2010-06-19 21:44:44
    뉴스 9
<앵커 멘트>



2패로 벼랑 끝에 서있는 나이지리아, 한국전에 총력을 다할 수밖에 없겠죠?



하지만, 경고 누적에 부상까지 겹쳐서 최정예 전력을 갖추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나이지리아 훈련장의 분위기는 밝았지만 속내는 그렇지 못합니다.



그리스전 퇴장으로 카이타가 우리와의 3차전에 뛰지 못하는데다, 타이워와 아치에질레 두명의 수비수가 부상중이어서 걱정스럽습니다.



라예르베크 감독의 표정에는 이런 고민이 고스란히 묻어났습니다.



<인터뷰> 라예르베크(나이지리아 감독)



그리스에 어이없이 지면서 현지에 남은 나이지리아 기자도 5명 남짓.



나이지리아는 현재 내우외환으로 분위기가 가라앉은 것만은 사실입니다.



<인터뷰> 툰데(나이지리아 THE NEWS 기자)



우리보다 급한쪽은 나이지리압니다.



상대의 이런 초조한 심리를 이용해 차분하게 경기를 펼친다면 기회는 반드시 찾아옵니다.



리처스 베이에서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