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광장 밤새도록 “대∼한민국”
입력 2010.06.23 (07: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월드컵 대표팀이 사상 처음으로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하자 밤새 응원전에 나섰던 시민들도 열광하고 있습니다.

서울광장에 중계차 나가 있습니다.

안다영 기자!

밤새 응원을 펼쳤던 시민들 환호의 기쁨에 차 있죠?

<리포트>

네, 지금 이곳은 그야말로 축제 분위기에 휩싸여 있습니다.

16강 진출을 축하하는 붉은 물결이 서울광장에서부터 태평로 일대까지 넘실대고 있습니다.

밤을 꼬박 새우며 태극전사들과 함께 달렸던 시민들의 모습에서 지친 기색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시민들은 우리 대표팀의 16강 진출이 확정되는 순간 서로 얼싸안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밤새 도심을 가득 메웠던 응원 함성은 승리를 축하하는 메아리가 돼 돌아왔습니다.

또다시 '대한민국'을 외치며 이번엔 8강 신화를 이뤄내자며 한 목소리로 외치고 있습니다.

새벽 심야 시간대 경기가 펼쳐지면서 길거리 응원 인파가 줄어들 것이란 예상도 있었는데요.

늦은 시각도 뜨거운 응원 열기를 꺾진 못했습니다.

이곳 서울광장에는 지난 아르헨티나전 때와 같은 7만여 명의 단체 응원객들이 모여 서울광장을 넘어 태평로 16차로까지 모두 점령했습니다.

또 서울광장 외에도 상암 월드컵경기장과 코엑스 앞 영동대로, 부산 해운대 등 전국 62곳에서 43만여 명이 밤새 거리 응원에 나섰습니다.

서울시는 밤새 응원을 펼치고 돌아가는 시민들을 위해 출근 시간대까지는 지하철과 버스의 배차 간격을 5분 이내로 단축합니다.

지금까지 서울광장에서 KBS뉴스 안다영니다.
  • 서울광장 밤새도록 “대∼한민국”
    • 입력 2010-06-23 07:12:0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우리 월드컵 대표팀이 사상 처음으로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하자 밤새 응원전에 나섰던 시민들도 열광하고 있습니다.

서울광장에 중계차 나가 있습니다.

안다영 기자!

밤새 응원을 펼쳤던 시민들 환호의 기쁨에 차 있죠?

<리포트>

네, 지금 이곳은 그야말로 축제 분위기에 휩싸여 있습니다.

16강 진출을 축하하는 붉은 물결이 서울광장에서부터 태평로 일대까지 넘실대고 있습니다.

밤을 꼬박 새우며 태극전사들과 함께 달렸던 시민들의 모습에서 지친 기색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시민들은 우리 대표팀의 16강 진출이 확정되는 순간 서로 얼싸안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밤새 도심을 가득 메웠던 응원 함성은 승리를 축하하는 메아리가 돼 돌아왔습니다.

또다시 '대한민국'을 외치며 이번엔 8강 신화를 이뤄내자며 한 목소리로 외치고 있습니다.

새벽 심야 시간대 경기가 펼쳐지면서 길거리 응원 인파가 줄어들 것이란 예상도 있었는데요.

늦은 시각도 뜨거운 응원 열기를 꺾진 못했습니다.

이곳 서울광장에는 지난 아르헨티나전 때와 같은 7만여 명의 단체 응원객들이 모여 서울광장을 넘어 태평로 16차로까지 모두 점령했습니다.

또 서울광장 외에도 상암 월드컵경기장과 코엑스 앞 영동대로, 부산 해운대 등 전국 62곳에서 43만여 명이 밤새 거리 응원에 나섰습니다.

서울시는 밤새 응원을 펼치고 돌아가는 시민들을 위해 출근 시간대까지는 지하철과 버스의 배차 간격을 5분 이내로 단축합니다.

지금까지 서울광장에서 KBS뉴스 안다영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