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제뉴스] 교민들도 ‘대~한민국’ 外
입력 2010.06.23 (14:01)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가 월드컵 16강에 진출하는 광경을 해외 교민들도 지켜보며 뜨거운 고국 사랑으로 대한민국을 외쳤습니다.



특히 교민들이 가장 많이 살고 있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는 현지시각으로 점심 시간을 이용해 수 천 명이 붉은 티셔츠를 입고 모여 거리 응원에 함께 했습니다.



LA에서 이동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손꼽아 기다리던 동점골을 터트린 순간. 지구 반대쪽에서 지켜보던 교민들도 함께 환호성을 터뜨렸습니다.



<현장음> “너무 너무 좋아요!”



<현장음> “8강까지 갈겁니다.”



사상 첫 해외 16강 진출이 확정된 순간엔 멀리 타국에서 모든 것을 얻은 느낌입니다.



여름 방학 낮 시간 때 열린 3차전이라 고국을 잘 몰랐던 이민 2세들에게는 할아버지 나라를 이해하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가족과 친구와 미국인 직장 동료와 2시간 내내 대한 민국을 외쳤습니다.



<녹취> 가브리엘(LA 고교생) : “한국이 골을 넣었을 때 미친 듯이 열광하는 모습을 본 것은 정말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붉은 물결로 뒤덮인 이색적인 거리응원은 현지 언론의 주목을 끌기도 충분했습니다.



뉴욕과 워싱턴은 물론 런던과 파리 유럽과 남미 등지에서도 교민들의 조국 사랑은 식을 줄 몰랐습니다.



<인터뷰> “대한민국 너무 수고했어요. 정말 파이팅...사랑해요...”



태극 전사들의 불꽃 투혼은 이곳 LA를 비롯해 전 세계에 뻗어나간 대한민국을 하나로 묶어냈습니다.



KBS 뉴스 이동채입니다.



중공군, 6·25 전쟁 위장 참전



<앵커 멘트>



6.25전쟁에 당시 옛 소련 공군이 참전한 건 공공연한 비밀이지만 실제로 중공군복과 표지를 하고 전쟁을 치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스탈린은 패색이 짙은 북한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중국의 힘을 빼려고 전쟁을 장기화시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모스크바에서 김명섭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6.25전쟁 당시 소련 전투기 정비사로 참전했던 아나톨리씨.



참전을 위한 필수 작업은 당시 중공군으로 위장하는 것이었습니다.



<인터뷰> 아나톨리(한국전 참전) : “소련 군복 대신 중공군복을 입었습니다.”



소련 전투기에도 중공군 마크를 붙였습니다.



철권 통치자였던 스탈린이 소련군의 개입 증거를 남기지 말라고 지시했고 종전 후에는 참전사실을 비밀에 붙여야했습니다.



<인터뷰> 아나톨리(6.25전쟁 참전) : “일종의 숨겨진 전쟁이었죠. 소련군이 6.25전쟁에 갔다는 공공연한 비밀을 숨겼죠.”



스탈린은 패색이 짙어진 김일성의 종전 호소도 거부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오히려 북한과 중국을 부추겨 전쟁을 지속하도록 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국력을 소진시키는 등 전략적 의도에서 였습니다.



<인터뷰> 바자노프(국제관계연구소 부소장) : “미국의 힘을 약하게 하고 북한이 상대할 만큼 약한 나라라는 이미지를 주고 싶어 했습니다.”



소련 정부는 결국 스탈린 사후에 휴전을 하라는 지침을 북한에게 전달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김명섭입니다.



국제 유가 등락 끝 소폭 하락




국제유가가 등락 끝에 막판 소폭 하락하면서 마감했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76센트 내린 배럴당 77.85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8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64센트 떨어진 배럴당 78.18달러에 거래됐습니다.
  • [국제뉴스] 교민들도 ‘대~한민국’ 外
    • 입력 2010-06-23 14:01:50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우리나라가 월드컵 16강에 진출하는 광경을 해외 교민들도 지켜보며 뜨거운 고국 사랑으로 대한민국을 외쳤습니다.



특히 교민들이 가장 많이 살고 있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는 현지시각으로 점심 시간을 이용해 수 천 명이 붉은 티셔츠를 입고 모여 거리 응원에 함께 했습니다.



LA에서 이동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손꼽아 기다리던 동점골을 터트린 순간. 지구 반대쪽에서 지켜보던 교민들도 함께 환호성을 터뜨렸습니다.



<현장음> “너무 너무 좋아요!”



<현장음> “8강까지 갈겁니다.”



사상 첫 해외 16강 진출이 확정된 순간엔 멀리 타국에서 모든 것을 얻은 느낌입니다.



여름 방학 낮 시간 때 열린 3차전이라 고국을 잘 몰랐던 이민 2세들에게는 할아버지 나라를 이해하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가족과 친구와 미국인 직장 동료와 2시간 내내 대한 민국을 외쳤습니다.



<녹취> 가브리엘(LA 고교생) : “한국이 골을 넣었을 때 미친 듯이 열광하는 모습을 본 것은 정말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붉은 물결로 뒤덮인 이색적인 거리응원은 현지 언론의 주목을 끌기도 충분했습니다.



뉴욕과 워싱턴은 물론 런던과 파리 유럽과 남미 등지에서도 교민들의 조국 사랑은 식을 줄 몰랐습니다.



<인터뷰> “대한민국 너무 수고했어요. 정말 파이팅...사랑해요...”



태극 전사들의 불꽃 투혼은 이곳 LA를 비롯해 전 세계에 뻗어나간 대한민국을 하나로 묶어냈습니다.



KBS 뉴스 이동채입니다.



중공군, 6·25 전쟁 위장 참전



<앵커 멘트>



6.25전쟁에 당시 옛 소련 공군이 참전한 건 공공연한 비밀이지만 실제로 중공군복과 표지를 하고 전쟁을 치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스탈린은 패색이 짙은 북한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중국의 힘을 빼려고 전쟁을 장기화시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모스크바에서 김명섭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6.25전쟁 당시 소련 전투기 정비사로 참전했던 아나톨리씨.



참전을 위한 필수 작업은 당시 중공군으로 위장하는 것이었습니다.



<인터뷰> 아나톨리(한국전 참전) : “소련 군복 대신 중공군복을 입었습니다.”



소련 전투기에도 중공군 마크를 붙였습니다.



철권 통치자였던 스탈린이 소련군의 개입 증거를 남기지 말라고 지시했고 종전 후에는 참전사실을 비밀에 붙여야했습니다.



<인터뷰> 아나톨리(6.25전쟁 참전) : “일종의 숨겨진 전쟁이었죠. 소련군이 6.25전쟁에 갔다는 공공연한 비밀을 숨겼죠.”



스탈린은 패색이 짙어진 김일성의 종전 호소도 거부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오히려 북한과 중국을 부추겨 전쟁을 지속하도록 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국력을 소진시키는 등 전략적 의도에서 였습니다.



<인터뷰> 바자노프(국제관계연구소 부소장) : “미국의 힘을 약하게 하고 북한이 상대할 만큼 약한 나라라는 이미지를 주고 싶어 했습니다.”



소련 정부는 결국 스탈린 사후에 휴전을 하라는 지침을 북한에게 전달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김명섭입니다.



국제 유가 등락 끝 소폭 하락




국제유가가 등락 끝에 막판 소폭 하락하면서 마감했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76센트 내린 배럴당 77.85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8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64센트 떨어진 배럴당 78.18달러에 거래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