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남아공월드컵
16강 영웅들, 이제 원정 첫 8강 도전
입력 2010.06.23 (22:18) 수정 2010.06.23 (22: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큰일을 해낸 우리 태극전사들, 조금전 베이스캠프로 돌아왔습니다.



꿀맛같은 휴식도 잠시, 벌써 마음은 다음 결전지에 가 있습니다.



러스텐버그에서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극전사들은 늦은 밤까지 16강의 기쁨을 만끽했습니다.



그동안 쌓인 중압감을 털어버리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인터뷰>이영표 : "오늘은 결과만 이야기하고 싶다 경기 내용 중 잘못된 부분은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 결과만 충분히 느끼고 싶다."



하지만 대표팀의 꿀맛 휴식은 길지 않았습니다.



곧바로 16강전 준비를 위해 베이스캠프 러스텐버그 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



뜨꺼운 환영을 받으며 다시 돌아온 태극전사들은 벌써 16강전에 대한 의욕으로 가득합니다.



대표팀은 잠시 뒤 회복 훈련을 시작으로 우루과이전 준비에 돌입합니다.



베이스캠프에서 하루만 머문 뒤 결전지 포트엘리자베스로 향할 예정입니다.



16강의 기쁨도 잠시 태극전사들은 더 큰 목표를 행해 뛰기 시작했습니다.



러스텐버그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16강 영웅들, 이제 원정 첫 8강 도전
    • 입력 2010-06-23 22:18:03
    • 수정2010-06-23 22:50:17
    뉴스 9
<앵커 멘트>



큰일을 해낸 우리 태극전사들, 조금전 베이스캠프로 돌아왔습니다.



꿀맛같은 휴식도 잠시, 벌써 마음은 다음 결전지에 가 있습니다.



러스텐버그에서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극전사들은 늦은 밤까지 16강의 기쁨을 만끽했습니다.



그동안 쌓인 중압감을 털어버리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인터뷰>이영표 : "오늘은 결과만 이야기하고 싶다 경기 내용 중 잘못된 부분은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 결과만 충분히 느끼고 싶다."



하지만 대표팀의 꿀맛 휴식은 길지 않았습니다.



곧바로 16강전 준비를 위해 베이스캠프 러스텐버그 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



뜨꺼운 환영을 받으며 다시 돌아온 태극전사들은 벌써 16강전에 대한 의욕으로 가득합니다.



대표팀은 잠시 뒤 회복 훈련을 시작으로 우루과이전 준비에 돌입합니다.



베이스캠프에서 하루만 머문 뒤 결전지 포트엘리자베스로 향할 예정입니다.



16강의 기쁨도 잠시 태극전사들은 더 큰 목표를 행해 뛰기 시작했습니다.



러스텐버그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