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남아공월드컵
유쾌한 도전, 아쉽지만 놀라운 선전
입력 2010.06.27 (21:42) 수정 2010.06.27 (21:53) 뉴스 9
<앵커 멘트>



경기 초반 박주영 선수의 프리킥이 골로 연결됐다면 결과는 확 달라졌겠죠?



다시 봐도 아쉬운 장면들 모아봤습니다.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반 5분 박주영의 프리킥은 두고두고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만약 들어갔다면 경기 흐름이 바뀔 수 있었던 결정적인 순간.



수아레즈에게 허용한 선제골 역시 안타까웠습니다.



골키퍼와 수비수 간 호흡이 맞지 않아 내주지 않아도 될 골을 허용했습니다.



이청용이 동점골을 터트린 후반, 행운의 여신은 이번에도 우리를 외면했습니다.



박지성이 날린 회심의 헤딩슛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종료 직전 이동국이 잡은 결정적인 일대일 찬스도 무산됐습니다.



사상 첫 원정 월드컵 8강 고지를 향한 태극전사들의 유쾌한 도전이 멈추는 순간이었습니다.



볼점유율과 슈팅수 등 모든 면에서 우루과이에 앞서고도 졌기에 더욱 아쉬움이 컸습니다.



<인터뷰>박지성: "16강 우루과이 상대로 경기를 지배한 것은 우리가 세계축구와 가까워졌고 대등한 경기 펼칠 수 있는 실력이란 것을 보여줬다"



아쉬움과 안타까움 속에 마무리된 90분간의 치열한 승부.



비록 승리하지는 못했지만 태극전사들은 놀라운 경기력으로 전 세계에 한국축구의 강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포트 엘리자베스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유쾌한 도전, 아쉽지만 놀라운 선전
    • 입력 2010-06-27 21:42:12
    • 수정2010-06-27 21:53:48
    뉴스 9
<앵커 멘트>



경기 초반 박주영 선수의 프리킥이 골로 연결됐다면 결과는 확 달라졌겠죠?



다시 봐도 아쉬운 장면들 모아봤습니다.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반 5분 박주영의 프리킥은 두고두고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만약 들어갔다면 경기 흐름이 바뀔 수 있었던 결정적인 순간.



수아레즈에게 허용한 선제골 역시 안타까웠습니다.



골키퍼와 수비수 간 호흡이 맞지 않아 내주지 않아도 될 골을 허용했습니다.



이청용이 동점골을 터트린 후반, 행운의 여신은 이번에도 우리를 외면했습니다.



박지성이 날린 회심의 헤딩슛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종료 직전 이동국이 잡은 결정적인 일대일 찬스도 무산됐습니다.



사상 첫 원정 월드컵 8강 고지를 향한 태극전사들의 유쾌한 도전이 멈추는 순간이었습니다.



볼점유율과 슈팅수 등 모든 면에서 우루과이에 앞서고도 졌기에 더욱 아쉬움이 컸습니다.



<인터뷰>박지성: "16강 우루과이 상대로 경기를 지배한 것은 우리가 세계축구와 가까워졌고 대등한 경기 펼칠 수 있는 실력이란 것을 보여줬다"



아쉬움과 안타까움 속에 마무리된 90분간의 치열한 승부.



비록 승리하지는 못했지만 태극전사들은 놀라운 경기력으로 전 세계에 한국축구의 강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포트 엘리자베스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