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제뉴스] 글래스톤베리 음악 축제 성황 外
입력 2010.06.28 (13:0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영국의 글래스톤베리 축제에서 세계 각지의 가수들이 자신들의 음악성을 마음껏 뽐냅니다.



미국 컨트리 가수에서부터 영국의 인디 록밴드에 이르기까지.



세계 최대 규모의 야외 음악 축제인 이 행사는 올해로 40회를 맞았습니다.



세계 각지에서 찾은 관람객 14만 여명은 자리를 뜰 줄 모른 채 환호했습니다.



미끄러운 레슬링 대회 개최 홍보



터키의 레슬링 선수와 일본 스모 선수가 경기를 벌입니다.



터키 선수는 미끄러운 몸을 이리 저리 피하며 경기를 이어갑니다.



온 몸에 오일을 바른 채 상대를 먼저 쓰러뜨리는 사람이 이기는 터키 전통 씨름 대회를 널리 알리기 위한 특별 행사입니다.



참가 선수들은 서로 다른 상대방의 문화를 더 잘 이해하게 됐다며 즐거워했습니다.
  • [화제뉴스] 글래스톤베리 음악 축제 성황 外
    • 입력 2010-06-28 13:00:15
    지구촌뉴스
영국의 글래스톤베리 축제에서 세계 각지의 가수들이 자신들의 음악성을 마음껏 뽐냅니다.



미국 컨트리 가수에서부터 영국의 인디 록밴드에 이르기까지.



세계 최대 규모의 야외 음악 축제인 이 행사는 올해로 40회를 맞았습니다.



세계 각지에서 찾은 관람객 14만 여명은 자리를 뜰 줄 모른 채 환호했습니다.



미끄러운 레슬링 대회 개최 홍보



터키의 레슬링 선수와 일본 스모 선수가 경기를 벌입니다.



터키 선수는 미끄러운 몸을 이리 저리 피하며 경기를 이어갑니다.



온 몸에 오일을 바른 채 상대를 먼저 쓰러뜨리는 사람이 이기는 터키 전통 씨름 대회를 널리 알리기 위한 특별 행사입니다.



참가 선수들은 서로 다른 상대방의 문화를 더 잘 이해하게 됐다며 즐거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