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년 만에 국민소득 2만 달러 회복 전망
입력 2010.06.28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 총소득이 2만 달러를 회복할 것으로 보입니다.

성장률 전망치가 높아진데다, 환율 안정도 힘이 되고 있습니다. 이영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대에 수억 원 짜리 사출 성형 장비를 만드는 공장입니다.

주문이 몰리면서 1분기에만 지난해 대비 100% 성장을 했습니다.

이같은 현장의 경기회복은 소득 증가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부가 올해 예상하는 1인당 국민소득은 2만 600달러 내외.

지난해보다 3천400달러 정도 늘어난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2007년 이후 3년 만에 2만 달러 선을 회복하게 됩니다.

<인터뷰>윤종원(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 : "국민소득이 2만달러를 회복하는 것은 우리 나라가 위기의 영향을 넘어서 경제가 정상화 되고 있는 것을 반증하는 것입니다."

이같은 청사진 전망은 본격적인 경제성장 덕분입니다.

정부는 올해 우리 경제성장률을 당초 5%에서 5.8%로 높게 잡았습니다.

이렇게 되면 인구증가를 감안해도 1인당 국민소득은 지난해보다 천 달러가량 늘게 됩니다.

지난해보다 낮은 환율도 긍정적인 요인입니다.

지난해 연평균 1,276원이었던 환율이 올해는 천2백원대 초반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환율이 떨어지면 달러로 표시되는 1인당 소득은 저절로 오르는 효과가 있습니다.

하지만 불안정한 요인도 여전합니다.

전 세계적으로 금융시장이 요동칠 수 있는데다 대북 리스크 등도 여전해 자칫 2만 달러 회복이 어려워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KBS 뉴스 이영섭입니다.
  • 3년 만에 국민소득 2만 달러 회복 전망
    • 입력 2010-06-28 22:02:54
    뉴스 9
<앵커 멘트>

올해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 총소득이 2만 달러를 회복할 것으로 보입니다.

성장률 전망치가 높아진데다, 환율 안정도 힘이 되고 있습니다. 이영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대에 수억 원 짜리 사출 성형 장비를 만드는 공장입니다.

주문이 몰리면서 1분기에만 지난해 대비 100% 성장을 했습니다.

이같은 현장의 경기회복은 소득 증가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부가 올해 예상하는 1인당 국민소득은 2만 600달러 내외.

지난해보다 3천400달러 정도 늘어난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2007년 이후 3년 만에 2만 달러 선을 회복하게 됩니다.

<인터뷰>윤종원(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 : "국민소득이 2만달러를 회복하는 것은 우리 나라가 위기의 영향을 넘어서 경제가 정상화 되고 있는 것을 반증하는 것입니다."

이같은 청사진 전망은 본격적인 경제성장 덕분입니다.

정부는 올해 우리 경제성장률을 당초 5%에서 5.8%로 높게 잡았습니다.

이렇게 되면 인구증가를 감안해도 1인당 국민소득은 지난해보다 천 달러가량 늘게 됩니다.

지난해보다 낮은 환율도 긍정적인 요인입니다.

지난해 연평균 1,276원이었던 환율이 올해는 천2백원대 초반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환율이 떨어지면 달러로 표시되는 1인당 소득은 저절로 오르는 효과가 있습니다.

하지만 불안정한 요인도 여전합니다.

전 세계적으로 금융시장이 요동칠 수 있는데다 대북 리스크 등도 여전해 자칫 2만 달러 회복이 어려워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KBS 뉴스 이영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