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종시 논란
세종시 與 “언급자제”…野 “알파 사수”
입력 2010.06.30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종시 수정안 논란이 끝나는 듯 했지만 이른바 '플러스 알파' 문제를 놓고 갈등이 불거졌습니다.

여당은 당 화합 명분으로 언급 자체를 금지했고, 야당은 이를 공론화하고 나섰습니다.

곽희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종시 문제가 결론났으니 이제 당내 갈등은 그만!

수정안을 놓고 친이-친박으로 갈려 첨예한 갈등을 겪어왔던 한나라당은 무엇보다 당 화합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무성(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 : "오늘부터 시작될 '플러스 알파' 문제 등을 비롯해서 이 이슈를 일체 언급하지 않는 것이 당 화합을 위해서 좋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기업과 대학 유치 등 이른바 '플러스 알파'를 친이계는 어렵다, 친박계는 원안에 포함돼 있다는 입장이이서 갈등의 불씨는 살아있습니다.

이탈표 없이 성공적으로 수정안 부결을 성사시킨 민주당은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원안에 이미 플러스 알파가 포함돼 있으니 국민을 상대로 주겠다 말겠다 협박하지 말라는 겁니다.

<녹취> 정세균(민주당 대표) : "이제 대통령이 할 일이 있습니다. 이 혼란을 수습하고 세종시를 원안대로 빨리 추진해야 됩니다."

자유선진당은 기업과 대학 투자가 어렵게 된다면 이전보다 더한 갈등이 생길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벌써부터 각 지방자치단체들이 세종시에 투자를 고려했던 기업 유치에 나서고 있습니다.

그런만큼 '플러스 알파'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세종시 與 “언급자제”…野 “알파 사수”
    • 입력 2010-06-30 22:07:38
    뉴스 9
<앵커 멘트>

세종시 수정안 논란이 끝나는 듯 했지만 이른바 '플러스 알파' 문제를 놓고 갈등이 불거졌습니다.

여당은 당 화합 명분으로 언급 자체를 금지했고, 야당은 이를 공론화하고 나섰습니다.

곽희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종시 문제가 결론났으니 이제 당내 갈등은 그만!

수정안을 놓고 친이-친박으로 갈려 첨예한 갈등을 겪어왔던 한나라당은 무엇보다 당 화합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무성(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 : "오늘부터 시작될 '플러스 알파' 문제 등을 비롯해서 이 이슈를 일체 언급하지 않는 것이 당 화합을 위해서 좋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기업과 대학 유치 등 이른바 '플러스 알파'를 친이계는 어렵다, 친박계는 원안에 포함돼 있다는 입장이이서 갈등의 불씨는 살아있습니다.

이탈표 없이 성공적으로 수정안 부결을 성사시킨 민주당은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원안에 이미 플러스 알파가 포함돼 있으니 국민을 상대로 주겠다 말겠다 협박하지 말라는 겁니다.

<녹취> 정세균(민주당 대표) : "이제 대통령이 할 일이 있습니다. 이 혼란을 수습하고 세종시를 원안대로 빨리 추진해야 됩니다."

자유선진당은 기업과 대학 투자가 어렵게 된다면 이전보다 더한 갈등이 생길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벌써부터 각 지방자치단체들이 세종시에 투자를 고려했던 기업 유치에 나서고 있습니다.

그런만큼 '플러스 알파'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