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중국도 ‘천안함 사건’ 안보리 대응 동의”
입력 2010.07.01 (06:53) 수정 2010.07.01 (13:2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이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유엔 안보리가 입장을 발표하는 데는 동의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을 놓고는 여전히 완강한 입장인 것으로 정부 고위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안보리가 입장을 발표하더라도 지난주 G-8 정상회담의 대북성명보다는 수위가 약해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워싱턴 이춘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유엔 안보리가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대응 조치를 해야 한다는 데 중국이 동의하고 있다고 워싱턴을 방문한 정부 고위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안보리 발표 문안에 대한 의견접근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지난주 G-8 정상회담의 대북 성명이 좋은 참고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을 직접 지칭하진 않았지만 천안함 조사 결과 지지와 책임자 규탄 그리고 추후 도발행위 중지를 촉구한 G-8 성명의 내용이 안보리 입장발표에도 포함돼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안보리에는 G-8 회원국이 아닌 중국이 이사국으로 있는 만큼 표현이 복잡해질 것이라고 밝혀 입장발표가 G-8 성명보다 약해질 가능성이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미국이 독자적인 대북제재를 준비하고 있지만 특정한 은행을 제재하는 과거 BDA 방식이 아니라 일반적인 기준을 만들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미 국무부도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을 포함한 안보리 회원국들과 천안함 사건에 대한 협의가 긴밀히 진행되고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녹취>크롤크롤리 (미 국무차관보):"(안보리) 입장이 모호한 것은 거의 없으며 국제사회가 북한에 직접적이고 단호한 메시지를 보낼것으로 믿습니다."



이같은 흐름과 관련해 신선호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오늘 헬러 안보리 의장에게 편지를 보내 천안함 공동조사 방안 지지를 요청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습니다.



워싱턴에서 KBS뉴스 이춘호입니다.
  • “중국도 ‘천안함 사건’ 안보리 대응 동의”
    • 입력 2010-07-01 06:53:18
    • 수정2010-07-01 13:22:2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중국이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유엔 안보리가 입장을 발표하는 데는 동의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을 놓고는 여전히 완강한 입장인 것으로 정부 고위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안보리가 입장을 발표하더라도 지난주 G-8 정상회담의 대북성명보다는 수위가 약해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워싱턴 이춘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유엔 안보리가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대응 조치를 해야 한다는 데 중국이 동의하고 있다고 워싱턴을 방문한 정부 고위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안보리 발표 문안에 대한 의견접근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지난주 G-8 정상회담의 대북 성명이 좋은 참고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을 직접 지칭하진 않았지만 천안함 조사 결과 지지와 책임자 규탄 그리고 추후 도발행위 중지를 촉구한 G-8 성명의 내용이 안보리 입장발표에도 포함돼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안보리에는 G-8 회원국이 아닌 중국이 이사국으로 있는 만큼 표현이 복잡해질 것이라고 밝혀 입장발표가 G-8 성명보다 약해질 가능성이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미국이 독자적인 대북제재를 준비하고 있지만 특정한 은행을 제재하는 과거 BDA 방식이 아니라 일반적인 기준을 만들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미 국무부도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을 포함한 안보리 회원국들과 천안함 사건에 대한 협의가 긴밀히 진행되고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녹취>크롤크롤리 (미 국무차관보):"(안보리) 입장이 모호한 것은 거의 없으며 국제사회가 북한에 직접적이고 단호한 메시지를 보낼것으로 믿습니다."



이같은 흐름과 관련해 신선호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오늘 헬러 안보리 의장에게 편지를 보내 천안함 공동조사 방안 지지를 요청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습니다.



워싱턴에서 KBS뉴스 이춘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