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軍, 과학화 전투 훈련으로 실전 대비
입력 2010.07.01 (07:02) 수정 2010.07.01 (09:4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천안함 사태 이후 북한의 국지도발 가능성에 대해 군당국이 경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우리 군은 레이저 장비 등을 동원한 과학화 훈련으로 실전같은 경험을 쌓으면서 북한의 도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치 앞도 보기 어려운 숲속... 한밤중 경계가 느슨한 틈을 타 대항군이 훈련부대를 급습합니다.

고요하던 숲속은 순식간에 고함소리와 총격이 난무하는 전장이 됩니다.

밤을 꼬박 새우며 펼쳐지는 치열한 공방전.

여기에 산지가 70% 넘는 우리 산악 지형에 맞게 설계된 훈련장은 병사들에게 극한의 체력과 난관을 뚫는 지혜를 요구합니다.

<녹취>장재규 (중령/전갈부대 대대장):"산악지역에서 2백미터,3백미터가 되는 지역을 한숨에 올라갈 수 있는 능력, 그 다음에 공격 전투를 하면 10여 킬로미터를 기동합니다."

무기와 군복, 철모에는 레이저를 발사하고 감지하는 마일즈 장비가 장착돼, 총을 맞으면 14군데 감지기에서 경보음이 나면서 전사나 부상 여부가 현장에서 가려집니다.

총에 맞아 숨진 병사들은 영현낭에 담겨져 말로만 듣던 전사의 경험을 직접 체험하게 됩니다.

<녹취>김택수 (중령/전진부대 대대장):"이렇게 하면 죽는구나 이렇게 하면 사는구나 실전 체험을 해보니까 병사들도 자세가 더 낮아지고 기민해지고..."

과학화 훈련장에서는 육군의 각 대대급 부대가 돌아가며 10박 11일 동안 훈련을 받습니다.

KBS뉴스 김희용입니다.
  • 軍, 과학화 전투 훈련으로 실전 대비
    • 입력 2010-07-01 07:02:37
    • 수정2010-07-01 09:46:1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천안함 사태 이후 북한의 국지도발 가능성에 대해 군당국이 경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우리 군은 레이저 장비 등을 동원한 과학화 훈련으로 실전같은 경험을 쌓으면서 북한의 도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치 앞도 보기 어려운 숲속... 한밤중 경계가 느슨한 틈을 타 대항군이 훈련부대를 급습합니다.

고요하던 숲속은 순식간에 고함소리와 총격이 난무하는 전장이 됩니다.

밤을 꼬박 새우며 펼쳐지는 치열한 공방전.

여기에 산지가 70% 넘는 우리 산악 지형에 맞게 설계된 훈련장은 병사들에게 극한의 체력과 난관을 뚫는 지혜를 요구합니다.

<녹취>장재규 (중령/전갈부대 대대장):"산악지역에서 2백미터,3백미터가 되는 지역을 한숨에 올라갈 수 있는 능력, 그 다음에 공격 전투를 하면 10여 킬로미터를 기동합니다."

무기와 군복, 철모에는 레이저를 발사하고 감지하는 마일즈 장비가 장착돼, 총을 맞으면 14군데 감지기에서 경보음이 나면서 전사나 부상 여부가 현장에서 가려집니다.

총에 맞아 숨진 병사들은 영현낭에 담겨져 말로만 듣던 전사의 경험을 직접 체험하게 됩니다.

<녹취>김택수 (중령/전진부대 대대장):"이렇게 하면 죽는구나 이렇게 하면 사는구나 실전 체험을 해보니까 병사들도 자세가 더 낮아지고 기민해지고..."

과학화 훈련장에서는 육군의 각 대대급 부대가 돌아가며 10박 11일 동안 훈련을 받습니다.

KBS뉴스 김희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