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측보행 전면 시행 첫날, 곳곳에서 ‘혼란’
입력 2010.07.01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거리나 통로에서 왼쪽, 오른쪽. 어느 쪽으로 걸으셨습니까.

'우측보행' 첫날이었는데 아는 사람이 별로 없었습니다.

박영관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측보행을 하는 사람들과 좌측보행을 하는 사람들이 횡단보도에서 뒤엉킵니다.

횡단보도 바닥에는 우측보행을 위한 화살표까지 있지만, 지키는 사람이 거의 없다보니 마주 오는 보행자들을 알아서 피해가야 합니다.

<인터뷰>배은하(서울시 가양동) : "좀 불편한 것 같아요. 익숙하지 못해서 아직 그냥 원래 걷던 대로 걷는 게 좋은 것 같기도 하고…"

우측보행을 해보려고 해도 마주 오는 사람들을 피하다 보면 어느새 좌측으로 걷게 됩니다.

오늘부터 우측보행이 전면 확대 실시됐지만, 이 같은 사실을 아는 시민들은 많지 않습니다.

<인터뷰>박희영(서울 서초동) : "어릴 때부터 우측이 아니라 좌측으로 다니라고 교육을 받아서 더 많이 사람들이 모르는 것 같아요."

지난해 10월부터 아홉 달 동안 우측보행을 시범 실시한 지하철 역에는 곳곳에 우측보행을 안내하는 홍보물과 화살표가 설치돼 있습니다.

거리보다는 나아 보이지만 아직도 우측보행이 정착됐다고 보긴 어렵습니다.

<인터뷰>지하철역 직원 : "출근시간과 퇴근시간 대에는 우측 보행이 좀 어렵지만, 낮 시간대에는 많은 분들이 우측보행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일제 강점기에 들어온 좌측보행의 구습을 폐지하고, 대부분의 세계 다른 나라처럼 우측보행 시작됐지만 정착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영관입니다.
  • 우측보행 전면 시행 첫날, 곳곳에서 ‘혼란’
    • 입력 2010-07-01 22:05:34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 거리나 통로에서 왼쪽, 오른쪽. 어느 쪽으로 걸으셨습니까.

'우측보행' 첫날이었는데 아는 사람이 별로 없었습니다.

박영관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측보행을 하는 사람들과 좌측보행을 하는 사람들이 횡단보도에서 뒤엉킵니다.

횡단보도 바닥에는 우측보행을 위한 화살표까지 있지만, 지키는 사람이 거의 없다보니 마주 오는 보행자들을 알아서 피해가야 합니다.

<인터뷰>배은하(서울시 가양동) : "좀 불편한 것 같아요. 익숙하지 못해서 아직 그냥 원래 걷던 대로 걷는 게 좋은 것 같기도 하고…"

우측보행을 해보려고 해도 마주 오는 사람들을 피하다 보면 어느새 좌측으로 걷게 됩니다.

오늘부터 우측보행이 전면 확대 실시됐지만, 이 같은 사실을 아는 시민들은 많지 않습니다.

<인터뷰>박희영(서울 서초동) : "어릴 때부터 우측이 아니라 좌측으로 다니라고 교육을 받아서 더 많이 사람들이 모르는 것 같아요."

지난해 10월부터 아홉 달 동안 우측보행을 시범 실시한 지하철 역에는 곳곳에 우측보행을 안내하는 홍보물과 화살표가 설치돼 있습니다.

거리보다는 나아 보이지만 아직도 우측보행이 정착됐다고 보긴 어렵습니다.

<인터뷰>지하철역 직원 : "출근시간과 퇴근시간 대에는 우측 보행이 좀 어렵지만, 낮 시간대에는 많은 분들이 우측보행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일제 강점기에 들어온 좌측보행의 구습을 폐지하고, 대부분의 세계 다른 나라처럼 우측보행 시작됐지만 정착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영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