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통일차관, 천안함 ‘북한 사과’ 재차 요구
입력 2010.07.09 (17:34) 정치
엄종식 통일부 차관은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우리 젊은이 46명이 희생된 것에 대해 북한은 사과하고 관련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엄 차관은 오늘 통일동우회가 주최한 `남북교류협력 현안 설명회'의 축사를 통해 당장은 남북관계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지만 이런 과정을 거쳐야만 정상적이고 건전한 남북관계를 향해 한 걸음 더 전진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남북관계가 새로운 분수령을 맞고 있다"며 "이번 피격사건에 대한 우리 국민의 분명한 인식이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습니다.

엄 차관은 그러나 "천안함 피격사건으로 정부의 기본적 목표가 바뀌는 것은 아니라며 한반도 안정과 평화, 남과 북의 공존과 번영, 한반도 평화통일 등은 정부의 일관된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 통일차관, 천안함 ‘북한 사과’ 재차 요구
    • 입력 2010-07-09 17:34:01
    정치
엄종식 통일부 차관은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우리 젊은이 46명이 희생된 것에 대해 북한은 사과하고 관련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엄 차관은 오늘 통일동우회가 주최한 `남북교류협력 현안 설명회'의 축사를 통해 당장은 남북관계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지만 이런 과정을 거쳐야만 정상적이고 건전한 남북관계를 향해 한 걸음 더 전진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남북관계가 새로운 분수령을 맞고 있다"며 "이번 피격사건에 대한 우리 국민의 분명한 인식이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습니다.

엄 차관은 그러나 "천안함 피격사건으로 정부의 기본적 목표가 바뀌는 것은 아니라며 한반도 안정과 평화, 남과 북의 공존과 번영, 한반도 평화통일 등은 정부의 일관된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