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남아공월드컵
박주영·유병수, ‘명품 프리킥’ 대결
입력 2010.07.09 (22:01) 수정 2010.07.09 (22:02) 뉴스 9
<앵커 멘트>



프랑스 프로 축구 명문이자 박주영의 소속팀인 AS모나코가 모레 K리그 인천과 친선경기를 벌입니다.



박주영의 명품 프리킥을 다시 볼 수 있을지,또 인천의 해결사 유병수와의 슛 대결로도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박종복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림같은 프리킥을 선보이며 한국축구의 사상 첫 원정 16강을 이끌었던 박주영.



우루과이전에선 비록 온 국민의 탄식을 자아내게했지만,박주영의 프리킥은 이제 명품 반열에 올랐습니다.



모레 열릴 AS모나코와 인천의 대결은 또한번 박주영의 명품 프리킥을 볼 수 있는 기횝니다.



더구나 월드컵을 통해 팀내 위상이 한층 높아지면서 ,프리킥 기회가 박주영에게 집중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러나 K리그의 인천에도 박주영 못지 않은 해결사가 있습니다.



이른바 무회전킥을 선보이는 등 유병수는 K리그 선수 가운데 가장 정확한 프리킥을 자랑합니다.



물론 정교함에서 자신이 뒤진다는 것은 인정하지만,그렇다고 자존심까지 양보할 수 없습니다.





<인터뷰> 유병수:"주영이 형의 슛이 정확하지만,저도 제나름대로의 슛을 보여 주겠다..."



프랑스 명문 AS모나코와 인천과의 친선경기에는 허정무 감독 등 태극전사들도 함께 할 예정입니다.



명품 프리킥으로 한국축구를 원정 16강으로 이끈 박주영과 인천의 자존심 유병수.



KBS한국방송은 월드컵 열기를 되살릴 AS모나코와 K리그 인천의 맞대결을 제1TV을 통해 중계방송합니다



KBS 뉴스 박종복입니다.
  • 박주영·유병수, ‘명품 프리킥’ 대결
    • 입력 2010-07-09 22:01:11
    • 수정2010-07-09 22:02:07
    뉴스 9
<앵커 멘트>



프랑스 프로 축구 명문이자 박주영의 소속팀인 AS모나코가 모레 K리그 인천과 친선경기를 벌입니다.



박주영의 명품 프리킥을 다시 볼 수 있을지,또 인천의 해결사 유병수와의 슛 대결로도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박종복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림같은 프리킥을 선보이며 한국축구의 사상 첫 원정 16강을 이끌었던 박주영.



우루과이전에선 비록 온 국민의 탄식을 자아내게했지만,박주영의 프리킥은 이제 명품 반열에 올랐습니다.



모레 열릴 AS모나코와 인천의 대결은 또한번 박주영의 명품 프리킥을 볼 수 있는 기횝니다.



더구나 월드컵을 통해 팀내 위상이 한층 높아지면서 ,프리킥 기회가 박주영에게 집중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러나 K리그의 인천에도 박주영 못지 않은 해결사가 있습니다.



이른바 무회전킥을 선보이는 등 유병수는 K리그 선수 가운데 가장 정확한 프리킥을 자랑합니다.



물론 정교함에서 자신이 뒤진다는 것은 인정하지만,그렇다고 자존심까지 양보할 수 없습니다.





<인터뷰> 유병수:"주영이 형의 슛이 정확하지만,저도 제나름대로의 슛을 보여 주겠다..."



프랑스 명문 AS모나코와 인천과의 친선경기에는 허정무 감독 등 태극전사들도 함께 할 예정입니다.



명품 프리킥으로 한국축구를 원정 16강으로 이끈 박주영과 인천의 자존심 유병수.



KBS한국방송은 월드컵 열기를 되살릴 AS모나코와 K리그 인천의 맞대결을 제1TV을 통해 중계방송합니다



KBS 뉴스 박종복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