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촌학교, 아토피 치료학교로 부활!
입력 2010.07.12 (07:4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학생 스무 명 가운데 한 명꼴로 아토피 때문에 고생하고 있는데요

이런 학생을 겨냥해, 폐교 직전의 농촌학교가 아토피 치료학교로 거듭나면서 활로를 찾고 있습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주일에 두 번씩 숲 속에서 이뤄지는 체육수업.

황토벽과 관엽수로 둘러싸인 교실은 숲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합니다.

아토피 치료를 위해 도시에서 전학 온 학생들을 위해섭니다.

<인터뷰>김규리 : "많이 간지럽고 밤새도록 못자고 그랬는데 이제는 잠도 푹 자고 좋아요."

경기도 부천에서 전학 온 은아는 자연체험 수업의 하나인, 홍삼을 넣어 끓인 물로 하는 '족욕'을 제일 좋아합니다.

<인터뷰>오은아(5학년) : "여기 다리쪽이 너무 심했는데 이 물로 씻으니까 딱정이 같은게 없어지고"

학생 수가 고작 16명이었던 이 학교가 본격적인 아토피 치료학교로 변신한 때는 지난해 6월.

학교 내부를 천연재료를 써 리모델링하고 가족들도 와서 지낼 수 있도록 황토주택촌을 만들어 제공하자 전학생이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학교는 물론 가정환경도 바뀌어야 치료 효과가 있다는 전략이 맞아떨어진 겁니다.

<인터뷰>양재성(상곡초 교무부장) : "초등학교에 4명, 유치원 1명 등 5명이 늘어났구요. 추가로 10여 명이 대기하고 있어요"

전국의 아토피 시범학교는 1년 사이 두 배가 늘어 모두 13곳.

학생 수가 줄어 고민하는 농촌학교들이 적극적인 변신을 통해 폐교 위기를 극복해나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 농촌학교, 아토피 치료학교로 부활!
    • 입력 2010-07-12 07:49:02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학생 스무 명 가운데 한 명꼴로 아토피 때문에 고생하고 있는데요

이런 학생을 겨냥해, 폐교 직전의 농촌학교가 아토피 치료학교로 거듭나면서 활로를 찾고 있습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주일에 두 번씩 숲 속에서 이뤄지는 체육수업.

황토벽과 관엽수로 둘러싸인 교실은 숲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합니다.

아토피 치료를 위해 도시에서 전학 온 학생들을 위해섭니다.

<인터뷰>김규리 : "많이 간지럽고 밤새도록 못자고 그랬는데 이제는 잠도 푹 자고 좋아요."

경기도 부천에서 전학 온 은아는 자연체험 수업의 하나인, 홍삼을 넣어 끓인 물로 하는 '족욕'을 제일 좋아합니다.

<인터뷰>오은아(5학년) : "여기 다리쪽이 너무 심했는데 이 물로 씻으니까 딱정이 같은게 없어지고"

학생 수가 고작 16명이었던 이 학교가 본격적인 아토피 치료학교로 변신한 때는 지난해 6월.

학교 내부를 천연재료를 써 리모델링하고 가족들도 와서 지낼 수 있도록 황토주택촌을 만들어 제공하자 전학생이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학교는 물론 가정환경도 바뀌어야 치료 효과가 있다는 전략이 맞아떨어진 겁니다.

<인터뷰>양재성(상곡초 교무부장) : "초등학교에 4명, 유치원 1명 등 5명이 늘어났구요. 추가로 10여 명이 대기하고 있어요"

전국의 아토피 시범학교는 1년 사이 두 배가 늘어 모두 13곳.

학생 수가 줄어 고민하는 농촌학교들이 적극적인 변신을 통해 폐교 위기를 극복해나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