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한미 연합 해상 훈련 이달 중 동해서 실시”
입력 2010.07.16 (06:5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미 연합 해상 훈련이 이번달 동해에서 열립니다.

'바다 위의 군사기지'라고 불리는 초대형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호도 참여한 가운데 그 어느 때보다 큰 규모로 실시됩니다.

보도에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미 양국은 당초 서해 태안반도 부근에서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달 초 동중국해에서 실탄 사격훈련까지 실시하며 한미 양국의 서해 훈련을 강력 반대한 중국을 고려해 동해로 위치를 바꿨습니다.

미군측에선 제7함대 주력 항공모함인 조지 워싱턴호를 비롯해 이지스 순양함과 구축함, 핵 잠수함과 조기경보기 등 항모 전단이 참가합니다.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리는 조지 워싱턴호는 지난 9일 일본 요코스카 항을 출항해 현재 동해쪽으로 오고 있습니다.

우리 해군도 구축함 등 주요 전력이 대거 참여합니다.

우리 군 관계자는 항공 모함의 작전 반경이 천 km에 달하기 때문에 어디에서 훈련하더라도 효과를 거둘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훈련은 다양한 형태의 시나리오에 따라 진행되며, 세부 일정은 다음주에 확정됩니다.

한미 양국의 해상 연합훈련은 대북 무력 시위 차원이라고 군 당국은 밝혔습니다.

올해는 특히 천안함 피격 사건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예년보다 한두차례 해상 훈련을 더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 “한미 연합 해상 훈련 이달 중 동해서 실시”
    • 입력 2010-07-16 06:58:4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한미 연합 해상 훈련이 이번달 동해에서 열립니다.

'바다 위의 군사기지'라고 불리는 초대형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호도 참여한 가운데 그 어느 때보다 큰 규모로 실시됩니다.

보도에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미 양국은 당초 서해 태안반도 부근에서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달 초 동중국해에서 실탄 사격훈련까지 실시하며 한미 양국의 서해 훈련을 강력 반대한 중국을 고려해 동해로 위치를 바꿨습니다.

미군측에선 제7함대 주력 항공모함인 조지 워싱턴호를 비롯해 이지스 순양함과 구축함, 핵 잠수함과 조기경보기 등 항모 전단이 참가합니다.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리는 조지 워싱턴호는 지난 9일 일본 요코스카 항을 출항해 현재 동해쪽으로 오고 있습니다.

우리 해군도 구축함 등 주요 전력이 대거 참여합니다.

우리 군 관계자는 항공 모함의 작전 반경이 천 km에 달하기 때문에 어디에서 훈련하더라도 효과를 거둘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훈련은 다양한 형태의 시나리오에 따라 진행되며, 세부 일정은 다음주에 확정됩니다.

한미 양국의 해상 연합훈련은 대북 무력 시위 차원이라고 군 당국은 밝혔습니다.

올해는 특히 천안함 피격 사건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예년보다 한두차례 해상 훈련을 더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