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7·28 재·보궐 선거
돌아온 ‘2인자’ 이재오, 친박과의 관계는?
입력 2010.07.29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정부 2인자로 불리는 이재오 전 국민권익위원장도 2년 3개월 만에 재기했습니다.

당내 역학 구도에 변화가 예상되는데, 박근혜 전 대표와의 관계 설정도 관심사입니다.

곽희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선거는 끝났지만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골목을 누빈 이재오 당선인.

<현장음>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4선, 친이계 좌장이란 계급장을 떼고 낮은 자세로 지역 발전에 매진하겠는 의지의 표현입니다.

당선 신고를 가서도 마찬가지.

<인터뷰> 이재오(서울 은평을 당선인):"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당이 되는데 저도 당원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하겠습니다"

이 당선인은 특히 정치는 양보하고 타협하는 것이라며 자신으로 인한 갈등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친박계는 담담한 표정입니다.

지난 대선 경선과 국회의원 공천과정에서 쌓인 감정은 있지만 당장 갈등이 생길 이유는 없다는 겁니다.

현 정권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는 이 당선인이 박근혜 전 대표와 대립하기 보다는 협조해야 할 관계라고 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재오 당선인이 친이계의 전면에 나설 경우 친박과의 갈등은 불거질 수 밖에 없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돌아온 ‘2인자’ 이재오, 친박과의 관계는?
    • 입력 2010-07-29 22:03:22
    뉴스 9
<앵커 멘트>

이명박 정부 2인자로 불리는 이재오 전 국민권익위원장도 2년 3개월 만에 재기했습니다.

당내 역학 구도에 변화가 예상되는데, 박근혜 전 대표와의 관계 설정도 관심사입니다.

곽희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선거는 끝났지만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골목을 누빈 이재오 당선인.

<현장음>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4선, 친이계 좌장이란 계급장을 떼고 낮은 자세로 지역 발전에 매진하겠는 의지의 표현입니다.

당선 신고를 가서도 마찬가지.

<인터뷰> 이재오(서울 은평을 당선인):"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당이 되는데 저도 당원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하겠습니다"

이 당선인은 특히 정치는 양보하고 타협하는 것이라며 자신으로 인한 갈등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친박계는 담담한 표정입니다.

지난 대선 경선과 국회의원 공천과정에서 쌓인 감정은 있지만 당장 갈등이 생길 이유는 없다는 겁니다.

현 정권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는 이 당선인이 박근혜 전 대표와 대립하기 보다는 협조해야 할 관계라고 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재오 당선인이 친이계의 전면에 나설 경우 친박과의 갈등은 불거질 수 밖에 없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