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아 ‘김상현 만루포’, 두산 잡고 5위
입력 2010.08.07 (21:45) 수정 2010.08.07 (22: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기아가 돌아온 해결사 김상현의 만루 홈런을 앞세워, 두산전 7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기아는 하룻만에 5위 자리도 되찾았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두산에 2대 1로 끌려가던 8회말.



주자 만루 기회에서 기아 최희섭이 동점 적시타를 터트립니다.



이어 김상현이 두산 선발 히메네스의 초구를 받아쳐, 그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깁니다.



승부를 뒤집는 김상현의 시즌 첫 만루 홈런입니다.



부상 복귀 이후 3번째 홈런을 역전 만루포로 장식하며, 해결사 본능을 유감없이 보여줬습니다.



기아는 김상현의 홈런으로 두산에 6대2,역전승을 거두고 두산전 7연패의 사슬을 끊었습니다.



엘지에 내준 5위 자리도 하룻만에 되찾으며, 4강 진입의 희망을 이어갔습니다.



<인터뷰> 김상현(기아)



2위 삼성은 2회 임익준과 조동찬의 연속 적시타 등으로 3점을 뽑아내며, 엘지를 4대2로 이겼습니다.



넥센은 장기영의 호수비로 위기를 넘긴 뒤 연장 10회 장영석의 결승 홈런으로 선두 SK에 극적인 승리를 거뒀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 기아 ‘김상현 만루포’, 두산 잡고 5위
    • 입력 2010-08-07 21:45:02
    • 수정2010-08-07 22:52:27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야구 기아가 돌아온 해결사 김상현의 만루 홈런을 앞세워, 두산전 7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기아는 하룻만에 5위 자리도 되찾았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두산에 2대 1로 끌려가던 8회말.



주자 만루 기회에서 기아 최희섭이 동점 적시타를 터트립니다.



이어 김상현이 두산 선발 히메네스의 초구를 받아쳐, 그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깁니다.



승부를 뒤집는 김상현의 시즌 첫 만루 홈런입니다.



부상 복귀 이후 3번째 홈런을 역전 만루포로 장식하며, 해결사 본능을 유감없이 보여줬습니다.



기아는 김상현의 홈런으로 두산에 6대2,역전승을 거두고 두산전 7연패의 사슬을 끊었습니다.



엘지에 내준 5위 자리도 하룻만에 되찾으며, 4강 진입의 희망을 이어갔습니다.



<인터뷰> 김상현(기아)



2위 삼성은 2회 임익준과 조동찬의 연속 적시타 등으로 3점을 뽑아내며, 엘지를 4대2로 이겼습니다.



넥센은 장기영의 호수비로 위기를 넘긴 뒤 연장 10회 장영석의 결승 홈런으로 선두 SK에 극적인 승리를 거뒀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