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바이, 경제 위기로 ‘전철족’ 늘었다
입력 2010.08.17 (06:59) 수정 2010.08.17 (06:5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걸프지역에 처음 도입된 두바이의 전철 이용객 수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경제 위기를 겪으면서 서민들이 자가용보다는 값이 저렴한 전철을 많이 이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두바이에서 이영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두바이 시내의 한 전철역.

쇼핑몰과 붙어 있는 이 역은 휴일에도 늘 승객들로 붐빕니다.

주요 이용객은 자가용이 없는 서민들, 우리 돈 3백원 정도인 기본 요금은 택시의 10분의 1 수준입니다.

<인터뷰>다니쉬 (전철 이용객): "교통 체증을 피할 수 있어 좋습니다. 출근하는 유일한 교통 수단이기도 합니다."

최근 기름값이 크게 오른 데다 교통 체증을 피할 수 있어 자가용 대신 전철을 타는 사람들도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압둘라 하르비(전철 이용객): "훌륭하고 편안합니다. 자가용보다 편리합니다."

현대화된 설비에 역사 내 편의 시설이 잘 갖춰진 것도 장점입니다.

바깥 기온은 50도에 육박하고 있지만 전철 역사 안은 시원한 편입니다.

이 넓은 역사 전체에 냉방시설이 가동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두바이에 처음 전철이 도입된 것은 지난해 9월, 열 달 만에 하루 평균 이용객이 3만 5천 명에서 11만 명으로 3배 이상 늘었습니다.

누적 이용객 수도 두바이 인구의 12배가 넘는 2천 3백만 명에 이릅니다.

<인터뷰>압둘라 무함마드(전철 운영사 국장) : "사람들이 전철에 익숙해지면서 전철이 일상 생활의 일부가 되고 있습니다."

두바이 당국은 에너지 절감을 위해 전철 노선을 더 확장할 계획이어서 자가용 위주이던 두바이 교통 체계에도 변화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이영석입니다.
  • 두바이, 경제 위기로 ‘전철족’ 늘었다
    • 입력 2010-08-17 06:59:46
    • 수정2010-08-17 06:59:5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해 걸프지역에 처음 도입된 두바이의 전철 이용객 수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경제 위기를 겪으면서 서민들이 자가용보다는 값이 저렴한 전철을 많이 이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두바이에서 이영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두바이 시내의 한 전철역.

쇼핑몰과 붙어 있는 이 역은 휴일에도 늘 승객들로 붐빕니다.

주요 이용객은 자가용이 없는 서민들, 우리 돈 3백원 정도인 기본 요금은 택시의 10분의 1 수준입니다.

<인터뷰>다니쉬 (전철 이용객): "교통 체증을 피할 수 있어 좋습니다. 출근하는 유일한 교통 수단이기도 합니다."

최근 기름값이 크게 오른 데다 교통 체증을 피할 수 있어 자가용 대신 전철을 타는 사람들도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압둘라 하르비(전철 이용객): "훌륭하고 편안합니다. 자가용보다 편리합니다."

현대화된 설비에 역사 내 편의 시설이 잘 갖춰진 것도 장점입니다.

바깥 기온은 50도에 육박하고 있지만 전철 역사 안은 시원한 편입니다.

이 넓은 역사 전체에 냉방시설이 가동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두바이에 처음 전철이 도입된 것은 지난해 9월, 열 달 만에 하루 평균 이용객이 3만 5천 명에서 11만 명으로 3배 이상 늘었습니다.

누적 이용객 수도 두바이 인구의 12배가 넘는 2천 3백만 명에 이릅니다.

<인터뷰>압둘라 무함마드(전철 운영사 국장) : "사람들이 전철에 익숙해지면서 전철이 일상 생활의 일부가 되고 있습니다."

두바이 당국은 에너지 절감을 위해 전철 노선을 더 확장할 계획이어서 자가용 위주이던 두바이 교통 체계에도 변화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이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