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고용 쇼크’ 실업자 급증…증시 급락
입력 2010.08.20 (07:13) 수정 2010.08.20 (07:4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의 신규 실업자 수가 예상 밖으로 급증하면서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경기 침체 우려가 다시 커지면서 뉴욕과 유럽증시가 급락했습니다.

임장원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미국에서 지난주에 실업수당을 새로 신청한 사람이 50만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3주 연속 증가한 것이고, 아홉달 만에 최대 규모입니다.

48만 명 밑으로 줄어들 거라고 봤던 전문가들의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습니다.

뉴욕 증시는 충격을 받았습니다.

다우지수는 144 포인트, 1.4%나 급락하면서 지난 이틀 간의 상승분을 모두 반납했습니다.

나스닥과 스탠더드앤푸어스500 지수도 1.7%씩 떨어졌습니다.

미국 동부지역의 제조업 경기를 보여주는 필라델피아 제조업 지수가 1년 만에 최저로 떨어진 것도 투자 심리를 악화시켰습니다.

이 지수는 지난달 5.1에서 이달엔 - 7.7로 가파르게 하락해 제조업 경기가 급격히 위축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안겼습니다.

부진한 경제 지표들은 유럽 증시에도 충격을 줘 주요 지수가 2% 가까이 하락했습니다.

서부텍사스산 원유 값도 1.3% 떨어지면서 국제 유가는 6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경기 지표 하나 하나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최근 뉴욕 증시는 경기 회복과 이중 침체 사이에서 갈피를 못 잡는 투자자들의 불안한 심리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임장원입니다.
  • 美, ‘고용 쇼크’ 실업자 급증…증시 급락
    • 입력 2010-08-20 07:13:55
    • 수정2010-08-20 07:43:1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국의 신규 실업자 수가 예상 밖으로 급증하면서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경기 침체 우려가 다시 커지면서 뉴욕과 유럽증시가 급락했습니다.

임장원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미국에서 지난주에 실업수당을 새로 신청한 사람이 50만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3주 연속 증가한 것이고, 아홉달 만에 최대 규모입니다.

48만 명 밑으로 줄어들 거라고 봤던 전문가들의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습니다.

뉴욕 증시는 충격을 받았습니다.

다우지수는 144 포인트, 1.4%나 급락하면서 지난 이틀 간의 상승분을 모두 반납했습니다.

나스닥과 스탠더드앤푸어스500 지수도 1.7%씩 떨어졌습니다.

미국 동부지역의 제조업 경기를 보여주는 필라델피아 제조업 지수가 1년 만에 최저로 떨어진 것도 투자 심리를 악화시켰습니다.

이 지수는 지난달 5.1에서 이달엔 - 7.7로 가파르게 하락해 제조업 경기가 급격히 위축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안겼습니다.

부진한 경제 지표들은 유럽 증시에도 충격을 줘 주요 지수가 2% 가까이 하락했습니다.

서부텍사스산 원유 값도 1.3% 떨어지면서 국제 유가는 6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경기 지표 하나 하나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최근 뉴욕 증시는 경기 회복과 이중 침체 사이에서 갈피를 못 잡는 투자자들의 불안한 심리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임장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