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무 위 아기 고양이
입력 2010.08.20 (08:1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현장음>"힐러리 클린턴!"



미국의 전 퍼스트레이디이자 현 국무장관을 부르는 게 아닙니다.



나무 위에 올라간 아기 고양이의 이름을 부르는 주인의 애타는 소리입니다.



하지만 고양이는 주인의 안타까움을 아는지 모르는지 내려올 줄 모릅니다.



태어난지 4달밖에 안 된 이 고양이, 올라가긴 쉬웠지만 막상 내려오는 건 겁이 나서일까요?



KBS 뉴스 이진성입니다.
  • 나무 위 아기 고양이
    • 입력 2010-08-20 08:16:58
    뉴스광장
<현장음>"힐러리 클린턴!"



미국의 전 퍼스트레이디이자 현 국무장관을 부르는 게 아닙니다.



나무 위에 올라간 아기 고양이의 이름을 부르는 주인의 애타는 소리입니다.



하지만 고양이는 주인의 안타까움을 아는지 모르는지 내려올 줄 모릅니다.



태어난지 4달밖에 안 된 이 고양이, 올라가긴 쉬웠지만 막상 내려오는 건 겁이 나서일까요?



KBS 뉴스 이진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