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잉행동증후군은 습관 아닌 ‘뇌질환’
입력 2010.08.27 (22:06) 수정 2010.08.27 (22:2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나치게 산만한 아이들, 잘못 가르친 탓이려니 해서 자꾸 꾸중만 하기 쉬운데요.



실상은 이런 과잉행동증후군이 버릇이 아니라 뇌기능 장애여서 꼭 치료를 해야 한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초등학교 학생이 수업중에 창문으로 나가려 합니다.



수업중인데도 아랑곳하지 않고 사물함에 올라가는가 하면 다른 학생을 기웃거립니다.



전형적인 과잉행동증후군, 이른바 ADHD 증상입니다.



초등학교 1학년인 이 어린이 역시 수업시간에 가만히 있지 못해 병원을 찾았습니다.



<인터뷰> 과행동증후군 아이의 부모 : "아무리 야단을 쳐도 행동이 고쳐지지가 않았어요, 버릇때문인줄 알았어요."



하지만, 과잉행동증후군은 나쁜 습관이 아닌 뇌 질환입니다.



충동조절과 주의집중력의 중추인 뇌의 앞쪽, 즉 전전두엽의 기능이 떨어져 생깁니다.



뇌 기능을 측정해봐도 정상 어린이의 전전두엽은 기능이 활발해 빨갛게 보이는데 비해 과잉행동증후군 어린이는 기능이 떨어져 회색으로 나타납니다.



<인터뷰>전성일(정신과 의사 : "주의력을 담당하는 뇌기능의 장애이기때문에 약물로 뇌기능을 활성화시켜 약물로 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성인이 되서도 우울증이나 약물 중독 위험이 최고 8배까지 높아집니다.



또 욱하고 참지 못하는 행동은 오래 지속되기 때문에 사회생활에 지장을 줍니다.



때문에 의심되는 아이들은 초등학교 3학년 이전에 조기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과잉행동증후군은 습관 아닌 ‘뇌질환’
    • 입력 2010-08-27 22:06:07
    • 수정2010-08-27 22:29:51
    뉴스 9
<앵커 멘트>

지나치게 산만한 아이들, 잘못 가르친 탓이려니 해서 자꾸 꾸중만 하기 쉬운데요.



실상은 이런 과잉행동증후군이 버릇이 아니라 뇌기능 장애여서 꼭 치료를 해야 한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초등학교 학생이 수업중에 창문으로 나가려 합니다.



수업중인데도 아랑곳하지 않고 사물함에 올라가는가 하면 다른 학생을 기웃거립니다.



전형적인 과잉행동증후군, 이른바 ADHD 증상입니다.



초등학교 1학년인 이 어린이 역시 수업시간에 가만히 있지 못해 병원을 찾았습니다.



<인터뷰> 과행동증후군 아이의 부모 : "아무리 야단을 쳐도 행동이 고쳐지지가 않았어요, 버릇때문인줄 알았어요."



하지만, 과잉행동증후군은 나쁜 습관이 아닌 뇌 질환입니다.



충동조절과 주의집중력의 중추인 뇌의 앞쪽, 즉 전전두엽의 기능이 떨어져 생깁니다.



뇌 기능을 측정해봐도 정상 어린이의 전전두엽은 기능이 활발해 빨갛게 보이는데 비해 과잉행동증후군 어린이는 기능이 떨어져 회색으로 나타납니다.



<인터뷰>전성일(정신과 의사 : "주의력을 담당하는 뇌기능의 장애이기때문에 약물로 뇌기능을 활성화시켜 약물로 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성인이 되서도 우울증이나 약물 중독 위험이 최고 8배까지 높아집니다.



또 욱하고 참지 못하는 행동은 오래 지속되기 때문에 사회생활에 지장을 줍니다.



때문에 의심되는 아이들은 초등학교 3학년 이전에 조기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