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호우·태풍
경남 서부, 강풍 동반한 많은 비
입력 2010.09.02 (04:16)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남 서부지역은 태풍의 진행방향과 상당한 거리가 떨어져 있는데도 강한 바람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도영 기자 경남 지역 태풍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현재 경남 하동군과 산청군, 함양, 거창, 통영시 등 8개 시군에 태풍 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서부 남해 전해상에는 태풍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지리산 지역인 경남 산청군 중산리에는 지금까지 158mm의 강우량을 기록했습니다.

전남과 경계인 경남 하동군 화개면 122mm 함양군 서하면 102mm 등 일부 지역에 천둥 번개와 강한 바람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경남 서부지방의 예상 누적 강우량이 최대 300mm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에 따라 통영과 사천 고성과 남해에는 호우예비특보가 내려졌습니다.

지리산 국립공원에는 시간당 40mm 이상의 국지성 호우가 예보돼 어제 오전부터 입산이 통제됐습니다.

경남 진주 남강댐 유역에도 지금까지 82mm의 비가 내려 남강댐 수위 조절을 위해 방류를 시작했습니다.

수자원공사는 새벽 3시부터 사천만 쪽으로 초당 최대 천2백 톤, 남강 본류 쪽으로는 최대 3백 톤을 방류하고 있습니다.

경남 서부 지방은 태풍이 상륙하고 있는 서해안과는 상당한 거리가 떨어져 있지만 이처럼 강한 바람을 동반한 많은 비를 내리고 있어 태풍의 위력을 실감케 하고 있습니다.

경상남도 등 경남 18개 시.군는 밤새 재해 비상 대책 근무를 하며 태풍 피해 상황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진주에서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 경남 서부, 강풍 동반한 많은 비
    • 입력 2010-09-02 04:16:54
    속보
<앵커 멘트>

경남 서부지역은 태풍의 진행방향과 상당한 거리가 떨어져 있는데도 강한 바람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도영 기자 경남 지역 태풍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현재 경남 하동군과 산청군, 함양, 거창, 통영시 등 8개 시군에 태풍 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서부 남해 전해상에는 태풍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지리산 지역인 경남 산청군 중산리에는 지금까지 158mm의 강우량을 기록했습니다.

전남과 경계인 경남 하동군 화개면 122mm 함양군 서하면 102mm 등 일부 지역에 천둥 번개와 강한 바람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경남 서부지방의 예상 누적 강우량이 최대 300mm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에 따라 통영과 사천 고성과 남해에는 호우예비특보가 내려졌습니다.

지리산 국립공원에는 시간당 40mm 이상의 국지성 호우가 예보돼 어제 오전부터 입산이 통제됐습니다.

경남 진주 남강댐 유역에도 지금까지 82mm의 비가 내려 남강댐 수위 조절을 위해 방류를 시작했습니다.

수자원공사는 새벽 3시부터 사천만 쪽으로 초당 최대 천2백 톤, 남강 본류 쪽으로는 최대 3백 톤을 방류하고 있습니다.

경남 서부 지방은 태풍이 상륙하고 있는 서해안과는 상당한 거리가 떨어져 있지만 이처럼 강한 바람을 동반한 많은 비를 내리고 있어 태풍의 위력을 실감케 하고 있습니다.

경상남도 등 경남 18개 시.군는 밤새 재해 비상 대책 근무를 하며 태풍 피해 상황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진주에서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