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호우·태풍
전남 오전까지 최대 고비
입력 2010.09.02 (04:16)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광주와 전남 지역에도 태풍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한 바람을 동반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영산강변에 중계차 나가있습니다. 최혜진 기자! 지금 그곳 상황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태풍이 서해상으로 북상하면서 광주와 전남 지역의 빗줄기는 많이 약해졌습니다.

하지만 바람이 초속 10미터로 여전히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구례와 고흥, 여수와 광양 등 전남 지역 6개 시군에는 새벽 3시를 기해 태풍경보가 발효됐고 그 밖의 전남 지역과 광주광역시에는 태풍 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백운산에 143mm의 비가 내리는 등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밀리미터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졌습니다.

또 내륙 지역에는 강한 바람이 불면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어젯밤 늦게 광주시 수완지구와 신창지구, 상무지구 등 대규모 택지지구에서 정전 사고가 잇따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또, 곳곳에서 간판과 유리창 파손 신고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광주시를 비롯한 각 자치단체들은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해 이곳 영산강을 비롯한 대규모 공사장과 재해 위험지구 등을 긴급 점검했습니다.

특히, 최근 집중호우로 인한 복구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추가 피해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광주지방기상청은 태풍이 점차 북상하면서 광주와 전남 지역은 오늘 오전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지금까지 영산강변에서 KBS뉴스 최혜진입니다.
  • 전남 오전까지 최대 고비
    • 입력 2010-09-02 04:16:54
    속보
<앵커멘트>
광주와 전남 지역에도 태풍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한 바람을 동반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영산강변에 중계차 나가있습니다. 최혜진 기자! 지금 그곳 상황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태풍이 서해상으로 북상하면서 광주와 전남 지역의 빗줄기는 많이 약해졌습니다.

하지만 바람이 초속 10미터로 여전히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구례와 고흥, 여수와 광양 등 전남 지역 6개 시군에는 새벽 3시를 기해 태풍경보가 발효됐고 그 밖의 전남 지역과 광주광역시에는 태풍 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백운산에 143mm의 비가 내리는 등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밀리미터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졌습니다.

또 내륙 지역에는 강한 바람이 불면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어젯밤 늦게 광주시 수완지구와 신창지구, 상무지구 등 대규모 택지지구에서 정전 사고가 잇따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또, 곳곳에서 간판과 유리창 파손 신고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광주시를 비롯한 각 자치단체들은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해 이곳 영산강을 비롯한 대규모 공사장과 재해 위험지구 등을 긴급 점검했습니다.

특히, 최근 집중호우로 인한 복구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추가 피해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광주지방기상청은 태풍이 점차 북상하면서 광주와 전남 지역은 오늘 오전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지금까지 영산강변에서 KBS뉴스 최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