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호우·태풍
서해 항구 폐허…13만 가구 정전
입력 2010.09.02 (09:02)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새벽, 태풍 곤파스가 몰고온 강풍이 충남 서해안을 강타했습니다.

강풍이 휩쓸고 지나간 곳은 순식간에 폐허로 변했습니다.

유진환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붕이 뜯겨나가고, 간판이 떨어지고 갖가지 물건들이 날아다닙니다.

상가의 유리창도 강풍을 견디지 못했습니다.

갑자기 몰아닥친 강풍은 순식간에 모든 것을 휩쓸어 버렸습니다.

바람의 위력에 주민들은 숨을 죽이고 집 밖으로 나오지조차 못합니다.

이곳에는 공포를 느낄 정도의 강풍이 불고 있습니다. 사람이 제대로 걷지조차 못할 정도입니다.

태풍 곤파스가 몰고온 순간 최대 풍속 초속 40m가 넘는 강풍에 항구 전체가 폐허로 변했습니다.

<인터뷰>이창순(태안군 근흥면) : "셔터문도 날아가고 안에 있는 비품도 날아가고..."

가로수와 전신주도 곳곳에서 쓰러져 차량들이 제대로 다닐 수 없을 정도입니다.

전신수가 쓰러지면서 전선이 끊겨 태안과 서산 등 충남 서해안지역에는 모두 13만여 가구의 전기공급이 끊겼습니다.

보령과 태안에서는 아파트 수백 가구의 베란다 유리창이 깨졌고 4명이 다쳤습니다.

태풍 최악의 강풍을 동반한 곤파스의 상륙으로 불과 몇 시간 만에 충남 서해안 전체에 큰 피해를 남겼습니다.

KBS 뉴스 유진환입니다.
  • 서해 항구 폐허…13만 가구 정전
    • 입력 2010-09-02 09:02:01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오늘 새벽, 태풍 곤파스가 몰고온 강풍이 충남 서해안을 강타했습니다.

강풍이 휩쓸고 지나간 곳은 순식간에 폐허로 변했습니다.

유진환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붕이 뜯겨나가고, 간판이 떨어지고 갖가지 물건들이 날아다닙니다.

상가의 유리창도 강풍을 견디지 못했습니다.

갑자기 몰아닥친 강풍은 순식간에 모든 것을 휩쓸어 버렸습니다.

바람의 위력에 주민들은 숨을 죽이고 집 밖으로 나오지조차 못합니다.

이곳에는 공포를 느낄 정도의 강풍이 불고 있습니다. 사람이 제대로 걷지조차 못할 정도입니다.

태풍 곤파스가 몰고온 순간 최대 풍속 초속 40m가 넘는 강풍에 항구 전체가 폐허로 변했습니다.

<인터뷰>이창순(태안군 근흥면) : "셔터문도 날아가고 안에 있는 비품도 날아가고..."

가로수와 전신주도 곳곳에서 쓰러져 차량들이 제대로 다닐 수 없을 정도입니다.

전신수가 쓰러지면서 전선이 끊겨 태안과 서산 등 충남 서해안지역에는 모두 13만여 가구의 전기공급이 끊겼습니다.

보령과 태안에서는 아파트 수백 가구의 베란다 유리창이 깨졌고 4명이 다쳤습니다.

태풍 최악의 강풍을 동반한 곤파스의 상륙으로 불과 몇 시간 만에 충남 서해안 전체에 큰 피해를 남겼습니다.

KBS 뉴스 유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