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호우·태풍
도심도 피해 복구 땀방울…인력 손길 분주
입력 2010.09.04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풍 곤파스는 특히 도심에 상처를 많이 남겼죠?

또 다른 태풍이 온다는 예보가 복구에 나선 사람들을 더 분주하게 만들었습니다.

엄기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름드리 나무가 전기톱에 잘려나갑니다.

태풍 곤파스에 넘어지고 부러진 나무를 치우기 위해 군장병까지 투입됐습니다.

<인터뷰> 하재은 : "저만 힘들다고 하면 사치지 않겠습니까. 다른 사람도 힘든데 저희가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15층 아파트 베란다에서는 창문 유리 교체 작업이 한창입니다.

태풍이 휩쓸고 지나간 지 사흘째지만, 깨진 유리창을 바꿔달라는 주문은 아직도 쉴새없이 밀려들고 있습니다.

<인터뷰> 오대훈 : "예약된것만 70건이 돼요. 차례대로, 순서대로 부르니까 누구 먼저 해줄수도 없어 순서대로..."

강풍에 힘없이 날아가 버린 아파트 시설들.

아파트 주민들이 나서 하루종일 치운 후에야 태풍의 흔적들은 겨우 정리가 됩니다.

일단 한숨은 돌린 주민들.

그러나 태풍 '말로'가 북상한다는 소식에 걱정이 앞섭니다.

<인터뷰> 김종환(아파트 주민대표) : "(태풍이) 더 세게 와 가지고 피해 있을까봐, 지금 현재 지붕 마감재 같은거 덜 떨어진게 있거든요."

폭염 속 복구작업에다 계속되는 태풍 소식에, 주민들은 모처럼 맞은 맑은 주말을 즐길 여유조차 없었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 도심도 피해 복구 땀방울…인력 손길 분주
    • 입력 2010-09-04 21:46:13
    뉴스 9
<앵커 멘트>

태풍 곤파스는 특히 도심에 상처를 많이 남겼죠?

또 다른 태풍이 온다는 예보가 복구에 나선 사람들을 더 분주하게 만들었습니다.

엄기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름드리 나무가 전기톱에 잘려나갑니다.

태풍 곤파스에 넘어지고 부러진 나무를 치우기 위해 군장병까지 투입됐습니다.

<인터뷰> 하재은 : "저만 힘들다고 하면 사치지 않겠습니까. 다른 사람도 힘든데 저희가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15층 아파트 베란다에서는 창문 유리 교체 작업이 한창입니다.

태풍이 휩쓸고 지나간 지 사흘째지만, 깨진 유리창을 바꿔달라는 주문은 아직도 쉴새없이 밀려들고 있습니다.

<인터뷰> 오대훈 : "예약된것만 70건이 돼요. 차례대로, 순서대로 부르니까 누구 먼저 해줄수도 없어 순서대로..."

강풍에 힘없이 날아가 버린 아파트 시설들.

아파트 주민들이 나서 하루종일 치운 후에야 태풍의 흔적들은 겨우 정리가 됩니다.

일단 한숨은 돌린 주민들.

그러나 태풍 '말로'가 북상한다는 소식에 걱정이 앞섭니다.

<인터뷰> 김종환(아파트 주민대표) : "(태풍이) 더 세게 와 가지고 피해 있을까봐, 지금 현재 지붕 마감재 같은거 덜 떨어진게 있거든요."

폭염 속 복구작업에다 계속되는 태풍 소식에, 주민들은 모처럼 맞은 맑은 주말을 즐길 여유조차 없었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