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차기 日 총리 경선, 간 나오토 vs 오자와 박빙
입력 2010.09.13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차기 일본 총리를 뽑는 경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현 총리가 다소 우세하지만 오랜 막후 실세인, 오자와 전 간사장의 막판 뒤집기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도쿄, 신강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간 나오토 총리는 상대 오자와 간사장의 정치자금 추문을 지적하듯 깨끗한 정치와 변화를 강조했습니다.

우세한 여론을 바탕으로 막판 바람몰이에 나선 겁니다.

<녹취> 간 나오토(일본 총리) : "국민들의 팀 플레이가 아니면 일본은 변하지 않습니다. 그 선두에 저를 세워 주세요."

오자와 전 간사장은 어시장 등에서 서민들을 만나 자신의 강력한 정치적 힘을 강조했습니다.

간 총리의 지지층인 지방의원과 당원을 끌어오겠다는 겁니다.

<녹취> 오자와 이치로(일본 민주당 전 간사장) : "돈과 권력을 지방으로 옮겨야합니다. 정치 생명은 물론 제 목숨을 걸고 약속을 지키겠습니다."

전체 표의 3분의 2인 의회 의원들 표에선, 오자와가 앞서 있지만, 지방의원과 당원 당 지지자 등을 포함한 전체 판세에선 간 총리가 다소 유리하다는 게 일본 언론들의 분석입니다.

그러나 오자와측은 막판 반전을 자신합니다.

취임 3개월만의 총리교체가 될지, 정권에 부담이 돼온 막후 실세의 몰락이 될지 아직 박빙인 셈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 차기 日 총리 경선, 간 나오토 vs 오자와 박빙
    • 입력 2010-09-13 22:02:21
    뉴스 9
<앵커 멘트>

차기 일본 총리를 뽑는 경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현 총리가 다소 우세하지만 오랜 막후 실세인, 오자와 전 간사장의 막판 뒤집기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도쿄, 신강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간 나오토 총리는 상대 오자와 간사장의 정치자금 추문을 지적하듯 깨끗한 정치와 변화를 강조했습니다.

우세한 여론을 바탕으로 막판 바람몰이에 나선 겁니다.

<녹취> 간 나오토(일본 총리) : "국민들의 팀 플레이가 아니면 일본은 변하지 않습니다. 그 선두에 저를 세워 주세요."

오자와 전 간사장은 어시장 등에서 서민들을 만나 자신의 강력한 정치적 힘을 강조했습니다.

간 총리의 지지층인 지방의원과 당원을 끌어오겠다는 겁니다.

<녹취> 오자와 이치로(일본 민주당 전 간사장) : "돈과 권력을 지방으로 옮겨야합니다. 정치 생명은 물론 제 목숨을 걸고 약속을 지키겠습니다."

전체 표의 3분의 2인 의회 의원들 표에선, 오자와가 앞서 있지만, 지방의원과 당원 당 지지자 등을 포함한 전체 판세에선 간 총리가 다소 유리하다는 게 일본 언론들의 분석입니다.

그러나 오자와측은 막판 반전을 자신합니다.

취임 3개월만의 총리교체가 될지, 정권에 부담이 돼온 막후 실세의 몰락이 될지 아직 박빙인 셈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