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호우·태풍
폭우에 하수관 ‘무용지물’…설계 용량 한계
입력 2010.09.21 (22:19) 수정 2010.09.21 (22: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간당 최대 100mm의 폭우에, 서울시내 하수관이 곳곳에서 역류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사실상 무용지물이 돼버렸는데, 지금의 설계 용량.. 한계가 있다고 합니다.



장덕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길 가운데 하수구에서 물이 마치 분수처럼 뿜어져 나옵니다.



쏟아지는 비에 역류하는 하수까지 덮쳐 길인지 하천인지 구분이 되지 않습니다.



제 구실을 못하는 하수관에 시민들의 불만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인터뷰> 피해 시민:"하수구 며칠 전에 공사를 했어요. 했는데 여기 깨끗하게 정리가 안 된 상태에서 마무리만 대충 적당히 하고 넘어가버렸어요."



<인터뷰> 피해 시민:"하수구가 작동을 해야 하는데, 하수구가 작동을 안 하니까 물이 넘친거죠"



서울의 하수관은 왜 제 역할을 못했을까.



오늘 서울 강서구에 내린 비는 시간당 98mm의 폭우. 백 년에 한 번 내릴까 말까 한 양입니다.



그러나, 서울시 하수관은 10년에 한번 내릴 정도 양의 강우까지 처리하도록 설계됐습니다.



이 때문에 하수가 역류한 것입니다.



<녹취> 강서구청 관계자:"물통에 주전자를 확 부어버리면 물이 금방 넘쳐버리지 않습니까. 순간적으로 확 부어버리면."



서울시는 최근에야 30년 빈도의 장대비도 견딜 수 있도록 하수관 교체작업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예산 문제 등으로 작업을 시작하지도 못한 곳이 많습니다.



무용지물 하수관에, 오늘 하루 서울과 인천의 구청과 소방서에는 배수펌프를 빌려달라는 전화가 쇄도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폭우에 하수관 ‘무용지물’…설계 용량 한계
    • 입력 2010-09-21 22:19:20
    • 수정2010-09-21 22:45:27
    뉴스 9
<앵커 멘트>



시간당 최대 100mm의 폭우에, 서울시내 하수관이 곳곳에서 역류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사실상 무용지물이 돼버렸는데, 지금의 설계 용량.. 한계가 있다고 합니다.



장덕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길 가운데 하수구에서 물이 마치 분수처럼 뿜어져 나옵니다.



쏟아지는 비에 역류하는 하수까지 덮쳐 길인지 하천인지 구분이 되지 않습니다.



제 구실을 못하는 하수관에 시민들의 불만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인터뷰> 피해 시민:"하수구 며칠 전에 공사를 했어요. 했는데 여기 깨끗하게 정리가 안 된 상태에서 마무리만 대충 적당히 하고 넘어가버렸어요."



<인터뷰> 피해 시민:"하수구가 작동을 해야 하는데, 하수구가 작동을 안 하니까 물이 넘친거죠"



서울의 하수관은 왜 제 역할을 못했을까.



오늘 서울 강서구에 내린 비는 시간당 98mm의 폭우. 백 년에 한 번 내릴까 말까 한 양입니다.



그러나, 서울시 하수관은 10년에 한번 내릴 정도 양의 강우까지 처리하도록 설계됐습니다.



이 때문에 하수가 역류한 것입니다.



<녹취> 강서구청 관계자:"물통에 주전자를 확 부어버리면 물이 금방 넘쳐버리지 않습니까. 순간적으로 확 부어버리면."



서울시는 최근에야 30년 빈도의 장대비도 견딜 수 있도록 하수관 교체작업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예산 문제 등으로 작업을 시작하지도 못한 곳이 많습니다.



무용지물 하수관에, 오늘 하루 서울과 인천의 구청과 소방서에는 배수펌프를 빌려달라는 전화가 쇄도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