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층 오피스텔 화재 원인 본격 조사
입력 2010.10.02 (07:5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초고층 오피스텔의 화재 원인을 가리고 있는 경찰은 어젯밤 늦게까지 건물 관계자 등을 소환해 집중 조사를 벌였습니다.

오늘은 2차 현장 감식도 벌일 예정입니다.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은 불길이 시작됐다고 신고된 초고층 오피스텔 4층에 대한 1차 감식 작업을 벌였습니다.

감식 결과 불이 4층 미화원 작업실에서 처음 시작됐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미화원 작업실은 건물 내부에서 나온 재활용품을 분류하는 곳으로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화재 당시 작업실에 있었던 미화원 2명과 건물 관리소장 등을 소환해 안전관리 규정을 지켰는지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했습니다.

미화원들은 "폐지를 정리하고 있는데 뒤에서 '퍽' 하는 소리가 들려 돌아보니 불꽃이 올라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이 불길이 치솟았다고 말한 곳은 전기 제품을 꽂아둔 콘센트 주변으로 경찰은 전기 합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녹취>경찰 관계자 : "콘센트에 (전기 제품을) 많이 꽂아뒀다고 합니다. 온풍기, 진공청소기 등 콘센트에 여러 개 꼽혀 있었다고..."

경찰은 오늘 국립과학수사연구소 등과 공동으로 화재 현장에 대한 정밀 감식을 벌여 정확한 화재 원인을 가릴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 고층 오피스텔 화재 원인 본격 조사
    • 입력 2010-10-02 07:58:5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초고층 오피스텔의 화재 원인을 가리고 있는 경찰은 어젯밤 늦게까지 건물 관계자 등을 소환해 집중 조사를 벌였습니다.

오늘은 2차 현장 감식도 벌일 예정입니다.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은 불길이 시작됐다고 신고된 초고층 오피스텔 4층에 대한 1차 감식 작업을 벌였습니다.

감식 결과 불이 4층 미화원 작업실에서 처음 시작됐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미화원 작업실은 건물 내부에서 나온 재활용품을 분류하는 곳으로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화재 당시 작업실에 있었던 미화원 2명과 건물 관리소장 등을 소환해 안전관리 규정을 지켰는지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했습니다.

미화원들은 "폐지를 정리하고 있는데 뒤에서 '퍽' 하는 소리가 들려 돌아보니 불꽃이 올라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이 불길이 치솟았다고 말한 곳은 전기 제품을 꽂아둔 콘센트 주변으로 경찰은 전기 합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녹취>경찰 관계자 : "콘센트에 (전기 제품을) 많이 꽂아뒀다고 합니다. 온풍기, 진공청소기 등 콘센트에 여러 개 꼽혀 있었다고..."

경찰은 오늘 국립과학수사연구소 등과 공동으로 화재 현장에 대한 정밀 감식을 벌여 정확한 화재 원인을 가릴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