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_국정감사
‘대기업 세무조사 반원 전원 교체’ 의혹
입력 2010.10.08 (20:29) 수정 2010.10.08 (20:36) 경제
국세청이 대기업 계열사에 대한 세무조사에 들어간 뒤 불과 5일 만에 조사반원을 모두 교체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청탁이나 압력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민주당 이종걸 의원은 오늘 지방국세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지난 7월 모 대기업 계열사를 조사하던 조사반원 4명이 불과 5일 만에 모두 교체됐다며 조홍희 서울지방국세청장이 해당 기업의 법인카드를 사용했다는 의혹과 관련 있는 것 아니냐고 질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조홍희 서울청장은 기업 법인 카드로 술집은 드나든 적은 없으며 관련 조사반원들은 본청의 조치로 교체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세청은 교체된 조사반원들이 해당 기업 조사 착수 전에 향응을 제공받은 사실이 드러나 인사조치된 것이라며 조사 시기와 세무조사 시기가 겹쳤을 뿐 해당 기업과 관련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 ‘대기업 세무조사 반원 전원 교체’ 의혹
    • 입력 2010-10-08 20:29:59
    • 수정2010-10-08 20:36:40
    경제
국세청이 대기업 계열사에 대한 세무조사에 들어간 뒤 불과 5일 만에 조사반원을 모두 교체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청탁이나 압력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민주당 이종걸 의원은 오늘 지방국세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지난 7월 모 대기업 계열사를 조사하던 조사반원 4명이 불과 5일 만에 모두 교체됐다며 조홍희 서울지방국세청장이 해당 기업의 법인카드를 사용했다는 의혹과 관련 있는 것 아니냐고 질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조홍희 서울청장은 기업 법인 카드로 술집은 드나든 적은 없으며 관련 조사반원들은 본청의 조치로 교체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세청은 교체된 조사반원들이 해당 기업 조사 착수 전에 향응을 제공받은 사실이 드러나 인사조치된 것이라며 조사 시기와 세무조사 시기가 겹쳤을 뿐 해당 기업과 관련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