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흉환자 증가…20대 미만 남성 조심!
입력 2010.10.11 (07:56) 수정 2010.10.11 (11:3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폐에 구멍이 나서 호흡이 곤란해 지는 병을 기흉이라고 부르는데요, 최근 10대와 20대 남성을 중심으로 이런 기흉 환자가 크게 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상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 대학생은 갑자기 숨을 쉬기가 어려워 병원을 찾았습니다.

진단 결과 지난해도 같은 증상으로 수술을 받았던 폐에 또 다시 구멍이 생겼습니다.

<인터뷰> 이 OO(기흉 환자) : "아침에 일어 났는데 갑자기 가슴 쪽이 찌릿찌릿하게 아프고 숨을 쉬기가 어려운 거에요."

기흉은 폐에 구멍이 뚫려 안에 있던 공기가 빠져 나가 폐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병입니다.

지난해 환자 수는 모두 2만 6천명인데, 절반 이상이 10대와 20대 남성으로 키가 크고 마른 사람이 많습니다.

<인터뷰> 강두영(일산병원 흉부외과 의사) : "식습관 등이 변하면서 청소년들의 성장속도가 굉장히 빨라서 골격은 커지는데 폐 조직이 성장 속도를 따라가지 못해서."

또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기흉에 걸릴 확률이 20배나 높기 때문에 청소년 흡연률 증가도 한 원인으로 꼽힙니다.

한 번 걸리면 재발할 확률이 50%가 넘는데 제 때 수술을 받으면 폐 기능은 회복됩니다.

기흉은 정기적인 검사로는 발견되지 않기 때문에 갑자기 가슴에 통증이 오거나 호흡이 곤란해지면 빨리 병원을 찾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 기흉환자 증가…20대 미만 남성 조심!
    • 입력 2010-10-11 07:56:43
    • 수정2010-10-11 11:33:37
    뉴스광장
<앵커 멘트>

폐에 구멍이 나서 호흡이 곤란해 지는 병을 기흉이라고 부르는데요, 최근 10대와 20대 남성을 중심으로 이런 기흉 환자가 크게 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상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 대학생은 갑자기 숨을 쉬기가 어려워 병원을 찾았습니다.

진단 결과 지난해도 같은 증상으로 수술을 받았던 폐에 또 다시 구멍이 생겼습니다.

<인터뷰> 이 OO(기흉 환자) : "아침에 일어 났는데 갑자기 가슴 쪽이 찌릿찌릿하게 아프고 숨을 쉬기가 어려운 거에요."

기흉은 폐에 구멍이 뚫려 안에 있던 공기가 빠져 나가 폐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병입니다.

지난해 환자 수는 모두 2만 6천명인데, 절반 이상이 10대와 20대 남성으로 키가 크고 마른 사람이 많습니다.

<인터뷰> 강두영(일산병원 흉부외과 의사) : "식습관 등이 변하면서 청소년들의 성장속도가 굉장히 빨라서 골격은 커지는데 폐 조직이 성장 속도를 따라가지 못해서."

또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기흉에 걸릴 확률이 20배나 높기 때문에 청소년 흡연률 증가도 한 원인으로 꼽힙니다.

한 번 걸리면 재발할 확률이 50%가 넘는데 제 때 수술을 받으면 폐 기능은 회복됩니다.

기흉은 정기적인 검사로는 발견되지 않기 때문에 갑자기 가슴에 통증이 오거나 호흡이 곤란해지면 빨리 병원을 찾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