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_국정감사
금융위 국감, 신한사태 ‘당국 책임론’ 부상
입력 2010.10.11 (14:45) 경제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신한사태에 대한 금융당국의 책임론이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병석 의원은 지난해 라응찬 회장의 차명계좌 의혹이 제기됐는데도 그동안 금융당국이 이를 묵인.방치함으로써 신한사태를 키웠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영택 의원도 금융당국이 그동안 라 회장의 실명제법 위반 혐의를 소극적으로 조사한 것에 대해 권력층의 비호가 있었던 게 아니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조 의원은 또 라응찬 회장의 차명계좌 운영 금액이 수백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차명계좌가 있는지 파악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진동수 금융위원장은 신한금융지주에 대한 다음달 금감원의 종합검사 이후 라응찬 신한금융 회장의 책임론을 거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금융위 국감, 신한사태 ‘당국 책임론’ 부상
    • 입력 2010-10-11 14:45:47
    경제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신한사태에 대한 금융당국의 책임론이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병석 의원은 지난해 라응찬 회장의 차명계좌 의혹이 제기됐는데도 그동안 금융당국이 이를 묵인.방치함으로써 신한사태를 키웠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영택 의원도 금융당국이 그동안 라 회장의 실명제법 위반 혐의를 소극적으로 조사한 것에 대해 권력층의 비호가 있었던 게 아니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조 의원은 또 라응찬 회장의 차명계좌 운영 금액이 수백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차명계좌가 있는지 파악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진동수 금융위원장은 신한금융지주에 대한 다음달 금감원의 종합검사 이후 라응찬 신한금융 회장의 책임론을 거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