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_국정감사
국토부 국감, ‘4대강 사업’ 집중 질의
입력 2010.10.11 (22:2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대강 사업'을 놓고도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빗발치는 공세에 정종환 장관 역시 한치도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박찬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4대 강에 대한 야당의 공세는 시작부터 거셌습니다.

<녹취>김진애(민주당) : "6미터 준설에 대해서는 절대 놓치지 않겠다고 합니다. 이건 뭐냐? 운하 준비 상황이라는 것이 확실한 거죠."

<녹취>강기정(민주당) : "오염토는 국토부에서 책임지고 처리하겠다. 필요시 해양투기도 하겠다 이런 회의록이 있습니다. 옳다고 생각하세요?"

국토부가 4대강 팔당 친환경단지의 하천 오염도 자료를 조작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녹취>강기갑(민노당) : "대상지에 싹 바꿔서 조작한 거예요. 그래서 이것을 바로 고발조치하겠습니다."

계속되는 야당 공세에 여당 의원들도 맞공세를 펼쳤습니다.

<녹취> 장광근(한나라당) : "모든걸 4대강으로 연결하면 야당스스로 양치기 소년의 거짓말의 우를 범할 수 있다."

정종환 장관도 의원들과 설전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녹취>최철국 : "불법행위 있으면 어떡하겠느냐 자료제출 해달라는 얘기 나왔습니다. 그런게 있으면 사퇴하겠습니까?"

<녹취> 장관 : "이런 문제로 장관 사퇴한다면 100번이라도 사퇴해야 합니다."

오늘 국감에서는 정 장관의 태도를 놓고 야당 의원들의 홍위병 장관이란 지적에 여야간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박찬형 입니다.
  • 국토부 국감, ‘4대강 사업’ 집중 질의
    • 입력 2010-10-11 22:21:08
    뉴스 9
<앵커 멘트>

'4대강 사업'을 놓고도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빗발치는 공세에 정종환 장관 역시 한치도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박찬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4대 강에 대한 야당의 공세는 시작부터 거셌습니다.

<녹취>김진애(민주당) : "6미터 준설에 대해서는 절대 놓치지 않겠다고 합니다. 이건 뭐냐? 운하 준비 상황이라는 것이 확실한 거죠."

<녹취>강기정(민주당) : "오염토는 국토부에서 책임지고 처리하겠다. 필요시 해양투기도 하겠다 이런 회의록이 있습니다. 옳다고 생각하세요?"

국토부가 4대강 팔당 친환경단지의 하천 오염도 자료를 조작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녹취>강기갑(민노당) : "대상지에 싹 바꿔서 조작한 거예요. 그래서 이것을 바로 고발조치하겠습니다."

계속되는 야당 공세에 여당 의원들도 맞공세를 펼쳤습니다.

<녹취> 장광근(한나라당) : "모든걸 4대강으로 연결하면 야당스스로 양치기 소년의 거짓말의 우를 범할 수 있다."

정종환 장관도 의원들과 설전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녹취>최철국 : "불법행위 있으면 어떡하겠느냐 자료제출 해달라는 얘기 나왔습니다. 그런게 있으면 사퇴하겠습니까?"

<녹취> 장관 : "이런 문제로 장관 사퇴한다면 100번이라도 사퇴해야 합니다."

오늘 국감에서는 정 장관의 태도를 놓고 야당 의원들의 홍위병 장관이란 지적에 여야간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박찬형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