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뜨거운 가을 야구, KS 관전 포인트
입력 2010.10.15 (07:13) 수정 2010.10.15 (07: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가을잔치는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에서 명승부가 이어지면서 뜨겁게 달아올랐는데요, 또한번의 명승부가 기대되는 SK와 삼성의 한국시리즈 1차전 관전 포인트를 이성훈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삼성의 승리로 끝난 5번의 한 점차 승부, 뜨겁게 달아오른 가을 잔치가 이제 최후의 승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선동열) 체력부담 VS 실전 감각(김성근)



피말리는 접전을 치른 삼성은 체력적인 부담을 어떻게 극복하느냐, 충분한 휴식을 취한 SK는 얼마나 빨리 실전 감각을 찾느냐가 관건입니다.



(김광현) 선발 출격 (레딩)



SK의 김광현과 삼성의 외국인 투수 레딩이 1차전 승리를 위한 선발 임무를 맡았습니다.



김광현이 에이스의 위력을 발휘할지, 올해 SK전에 단 한번도 출전하지않은 레딩이 숨은 복병이 될지 관심입니다.



<인터뷰>김광현:"한국시리즈 MVP 한번 해보고 싶다."



(조동화) 형제 대결 (조동찬)



<인터뷰>조동찬 (삼성):"형이랑 한국시리즈에서 멋지게 승부를 하고 싶다."



동생의 바람대로 이뤄진 형제대결.



삼성 조동찬과 형인 SK 조동화가 펼칠 한국시리즈 사상 최초의 형제 대결에서 누가 웃을지도 흥미롭습니다.



<인터뷰>조동화 (SK):"승패를 떠나 멋지게..."



KBS 한국 방송은 챔피언을 향한 첫 관문인 SK와 삼성의 1차전을 제 2텔레비전으로 중계방송합니다.



KBS뉴스 이성훈입니다.
  • 뜨거운 가을 야구, KS 관전 포인트
    • 입력 2010-10-15 07:13:16
    • 수정2010-10-15 07:25:2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야구 가을잔치는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에서 명승부가 이어지면서 뜨겁게 달아올랐는데요, 또한번의 명승부가 기대되는 SK와 삼성의 한국시리즈 1차전 관전 포인트를 이성훈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삼성의 승리로 끝난 5번의 한 점차 승부, 뜨겁게 달아오른 가을 잔치가 이제 최후의 승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선동열) 체력부담 VS 실전 감각(김성근)



피말리는 접전을 치른 삼성은 체력적인 부담을 어떻게 극복하느냐, 충분한 휴식을 취한 SK는 얼마나 빨리 실전 감각을 찾느냐가 관건입니다.



(김광현) 선발 출격 (레딩)



SK의 김광현과 삼성의 외국인 투수 레딩이 1차전 승리를 위한 선발 임무를 맡았습니다.



김광현이 에이스의 위력을 발휘할지, 올해 SK전에 단 한번도 출전하지않은 레딩이 숨은 복병이 될지 관심입니다.



<인터뷰>김광현:"한국시리즈 MVP 한번 해보고 싶다."



(조동화) 형제 대결 (조동찬)



<인터뷰>조동찬 (삼성):"형이랑 한국시리즈에서 멋지게 승부를 하고 싶다."



동생의 바람대로 이뤄진 형제대결.



삼성 조동찬과 형인 SK 조동화가 펼칠 한국시리즈 사상 최초의 형제 대결에서 누가 웃을지도 흥미롭습니다.



<인터뷰>조동화 (SK):"승패를 떠나 멋지게..."



KBS 한국 방송은 챔피언을 향한 첫 관문인 SK와 삼성의 1차전을 제 2텔레비전으로 중계방송합니다.



KBS뉴스 이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