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복부 비만 심할수록 골다공증 위험
입력 2010.10.15 (08:00) 수정 2010.10.15 (09: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성인병의 주요 원인이 되는 복부비만이 골다공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뼈 건강을 위해서도 뱃살을 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허리둘레가 36인치나 될 정도로 복부비만이 심한 70대 여성입니다.



자전거를 타다가 가볍게 넘어졌는데 갈비뼈에 골절이 생겼습니다.



골다공증 때문입니다.



<인터뷰> 노재경(골다공증 환자):"갈비뼈에 금이 갔다고 하면서 골다공증 때문이라고 검사를 해보자고 했어요."



한 대학병원에서 60세 이상 여성 9백여 명을 조사한 결과, 허리둘레가 늘수록 골밀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다른 연구에서도 골다공증이 있는 사람의 복부비만 지수는 정상인 사람에 비해 상당히 높았습니다.



반면 근육량은 골다공증이 있는 사람이 훨씬 적었습니다.



지방이 적을수록 근육이 많을수록 뼈 건강에 좋다는 얘기입니다.



<인터뷰> 이덕철(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지방세포에서 염증이나 비만 관련물질이 분비돼 골세포의 형성을 억제해 골다공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때문에 걷기 같은 유산소운동으로 복부비만을 줄이면 당뇨 같은 대사증후군 뿐만 아니라 골다공증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걷기 등을 하면 체중에 의한 하중이 뼈에 전달돼 뼈를 만드는 조골작용이 활발해져 뼈가 튼튼해집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 복부 비만 심할수록 골다공증 위험
    • 입력 2010-10-15 08:00:35
    • 수정2010-10-15 09:06:2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성인병의 주요 원인이 되는 복부비만이 골다공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뼈 건강을 위해서도 뱃살을 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허리둘레가 36인치나 될 정도로 복부비만이 심한 70대 여성입니다.



자전거를 타다가 가볍게 넘어졌는데 갈비뼈에 골절이 생겼습니다.



골다공증 때문입니다.



<인터뷰> 노재경(골다공증 환자):"갈비뼈에 금이 갔다고 하면서 골다공증 때문이라고 검사를 해보자고 했어요."



한 대학병원에서 60세 이상 여성 9백여 명을 조사한 결과, 허리둘레가 늘수록 골밀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다른 연구에서도 골다공증이 있는 사람의 복부비만 지수는 정상인 사람에 비해 상당히 높았습니다.



반면 근육량은 골다공증이 있는 사람이 훨씬 적었습니다.



지방이 적을수록 근육이 많을수록 뼈 건강에 좋다는 얘기입니다.



<인터뷰> 이덕철(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지방세포에서 염증이나 비만 관련물질이 분비돼 골세포의 형성을 억제해 골다공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때문에 걷기 같은 유산소운동으로 복부비만을 줄이면 당뇨 같은 대사증후군 뿐만 아니라 골다공증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걷기 등을 하면 체중에 의한 하중이 뼈에 전달돼 뼈를 만드는 조골작용이 활발해져 뼈가 튼튼해집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