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난곡동 전봇대 파손 일대 정전…공급 재개
입력 2010.10.18 (13:03) 수정 2010.10.18 (13:1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아침 서울 난곡동 주택가에서 대형 전봇대 4개가 쓰러져 주변 4천여 가구가 정전됐습니다.

현재 전기 공급은 대부분 재개됐지만 이 일대 도로 진입이 통제돼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김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러진 전봇대가 도로 위를 가로질러 넘어져 있습니다.

16미터 높이의 또 다른 전봇대는 절반이 꺾였습니다.

오늘 오전 6시 10분쯤 서울시 난곡동 우림시장 앞 도로에서 46살 이모 씨가 작업중이던 굴착기가 통신 케이블을 잡아당기면서 대형 전봇대 4개가 쓰러졌습니다.

<인터뷰> 고광천(서울시 난곡동) : "폭발음이 나고 저게 터지면서 불꽃이 튀기고 사람들이 (대피)하고 그랬어요."

이 사고로 61살 김모 씨가 운전하던 택시가 변압기와 충돌해 김 씨가 부상을 입었고, 주변 4천여 가구가 정전됐습니다.

또, 넘어진 전봇대가 도로를 가로막으면서 주변 도로 통행이 전면 통제돼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 이재목(서울시 대림동 디스크) : "갑자기 황당하죠 뭐 시간 7시 20분으로 맞춰놨는데 딴 도로로 돌아가야 하니까."

한국전력공사의 긴급복구 작업으로 전기 공급은 대부분 재개됐지만, 주변 도로는 현재까지도 차량의 통행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경찰은 주변 광케이블 매설 공사장의 굴착기가 작업 도중 케이블을 건드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 난곡동 전봇대 파손 일대 정전…공급 재개
    • 입력 2010-10-18 13:03:12
    • 수정2010-10-18 13:19:10
    뉴스 12
<앵커 멘트>

오늘 아침 서울 난곡동 주택가에서 대형 전봇대 4개가 쓰러져 주변 4천여 가구가 정전됐습니다.

현재 전기 공급은 대부분 재개됐지만 이 일대 도로 진입이 통제돼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김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러진 전봇대가 도로 위를 가로질러 넘어져 있습니다.

16미터 높이의 또 다른 전봇대는 절반이 꺾였습니다.

오늘 오전 6시 10분쯤 서울시 난곡동 우림시장 앞 도로에서 46살 이모 씨가 작업중이던 굴착기가 통신 케이블을 잡아당기면서 대형 전봇대 4개가 쓰러졌습니다.

<인터뷰> 고광천(서울시 난곡동) : "폭발음이 나고 저게 터지면서 불꽃이 튀기고 사람들이 (대피)하고 그랬어요."

이 사고로 61살 김모 씨가 운전하던 택시가 변압기와 충돌해 김 씨가 부상을 입었고, 주변 4천여 가구가 정전됐습니다.

또, 넘어진 전봇대가 도로를 가로막으면서 주변 도로 통행이 전면 통제돼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 이재목(서울시 대림동 디스크) : "갑자기 황당하죠 뭐 시간 7시 20분으로 맞춰놨는데 딴 도로로 돌아가야 하니까."

한국전력공사의 긴급복구 작업으로 전기 공급은 대부분 재개됐지만, 주변 도로는 현재까지도 차량의 통행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경찰은 주변 광케이블 매설 공사장의 굴착기가 작업 도중 케이블을 건드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