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KBS Green
“친환경 녹색 표시 절반이 부적절”
입력 2010.10.19 (12:02) 수정 2010.10.19 (13:26) 경제
각종 제품의 친환경 녹색표시 두 개 가운데 하나는 부적절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서울 소재 대형마트에서 판매중인 세제와 목욕용품 등 6백여 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50%인 312개 제품에 사용된 녹색표시가 부적절했다고 밝혔습니다.

문제가 된 표기 가운데 45%는 구체적 근거도 제시하지 않은 채 허위 또는 과장 표현을 사용했고, 친환경 관련 용어나 설명 등 중요 정보를 누락한 경우도 5.5%로 조사됐습니다.

녹색관련 마크는 조사대상 6백여 개 제품 가운데 44%인 274개 제품에서 쓰이고 있었지만, 이 가운데 절반은 기업이 임의대로 제작했거나 캠페인용 마크를 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반면 제대로 된 법정 인증 마크를 부착한 경우는 27%에 불과했습니다.

소비자원은 공정위와 환경부에 녹색관련 표시와 광고제도 개선을 건의하기로 했습니다.
  • “친환경 녹색 표시 절반이 부적절”
    • 입력 2010-10-19 12:02:53
    • 수정2010-10-19 13:26:57
    경제
각종 제품의 친환경 녹색표시 두 개 가운데 하나는 부적절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서울 소재 대형마트에서 판매중인 세제와 목욕용품 등 6백여 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50%인 312개 제품에 사용된 녹색표시가 부적절했다고 밝혔습니다.

문제가 된 표기 가운데 45%는 구체적 근거도 제시하지 않은 채 허위 또는 과장 표현을 사용했고, 친환경 관련 용어나 설명 등 중요 정보를 누락한 경우도 5.5%로 조사됐습니다.

녹색관련 마크는 조사대상 6백여 개 제품 가운데 44%인 274개 제품에서 쓰이고 있었지만, 이 가운데 절반은 기업이 임의대로 제작했거나 캠페인용 마크를 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반면 제대로 된 법정 인증 마크를 부착한 경우는 27%에 불과했습니다.

소비자원은 공정위와 환경부에 녹색관련 표시와 광고제도 개선을 건의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