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_국정감사
정부·한은 “과도한 자본유입 대응책 마련”
입력 2010.10.19 (15:23) 경제
정부와 한국은행이 외국인 자본의 과도한 유입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외국인 투자자금이 국내 채권과 주식시장으로 유입돼 시장 교란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한나라당 정양석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윤 장관은 글로벌 저금리에 기반을 둬 살포된 유동성이 신흥개발도상국에 유입돼 일어날 수 있는 문제에 대해 대응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이미 선물환 포지션 한도 규제 등을 발표했고, 여러 가지 대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재도 외국인 자금 유입으로 통화정책이 `무용지물'이 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국제 환경을 고려하면서 최적의 국내적 대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정부·한은 “과도한 자본유입 대응책 마련”
    • 입력 2010-10-19 15:23:32
    경제
정부와 한국은행이 외국인 자본의 과도한 유입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외국인 투자자금이 국내 채권과 주식시장으로 유입돼 시장 교란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한나라당 정양석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윤 장관은 글로벌 저금리에 기반을 둬 살포된 유동성이 신흥개발도상국에 유입돼 일어날 수 있는 문제에 대해 대응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이미 선물환 포지션 한도 규제 등을 발표했고, 여러 가지 대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재도 외국인 자금 유입으로 통화정책이 `무용지물'이 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국제 환경을 고려하면서 최적의 국내적 대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