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 이산가족 상봉자 100명 명단 교환
입력 2010.10.21 (07:18) 수정 2010.10.21 (08:5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달말 시작되는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가 확정됐습니다.

남북 모두 일흔 살 이상 고령이지만 살펴보니 남측 상봉자들의 연령이 월등히 높았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남북적십자가 개성공단에서 만나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명단을 교환했습니다.

남과 북에서 각각 백명 씩, 나이는 모두 일흔 살 이상입니다.

남측에서는 80대가 제일 많지만 북측은 70대가 다수입니다.

아흔살을 넘긴 노인은 남측에 21명이나 포함됐지만 북측에는 단 한 명 밖에 없습니다.

상봉 가족은 남북이 모두 형제나 자매인 경우가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60년 만에, 가족 상봉이 확정된 대상자들은 벌써부터 잠이 오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오성근(76살/동생 2명 상봉): "죽기전에 동생들을 한 번 보는 것 가다고 생각하니까. 어제부터 잠이 아무래도 좀... 2시 부터 일어나서 설쳤으니까..."

이산가족 상봉은 오는 30일부터 금강산에서 시작됩니다.

북측 대상자 백 명이 2박 3일 동안 남측 가족을 만나고, 남측 백 명은 다음달 3일부터 북한의 가족을 상봉합니다.

<인터뷰> 김재명(91살/자녀 2명 상봉): "두 사람이 살아있다고 해도 전부 헛소리입니다. 내가 만나보기 전에는 믿지 못합니다."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앞서 남북 적십자는 오는 26일 개성에서 만나 상봉 정례화를 논의합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남북, 이산가족 상봉자 100명 명단 교환
    • 입력 2010-10-21 07:18:16
    • 수정2010-10-21 08:51:3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달말 시작되는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가 확정됐습니다.

남북 모두 일흔 살 이상 고령이지만 살펴보니 남측 상봉자들의 연령이 월등히 높았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남북적십자가 개성공단에서 만나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명단을 교환했습니다.

남과 북에서 각각 백명 씩, 나이는 모두 일흔 살 이상입니다.

남측에서는 80대가 제일 많지만 북측은 70대가 다수입니다.

아흔살을 넘긴 노인은 남측에 21명이나 포함됐지만 북측에는 단 한 명 밖에 없습니다.

상봉 가족은 남북이 모두 형제나 자매인 경우가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60년 만에, 가족 상봉이 확정된 대상자들은 벌써부터 잠이 오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오성근(76살/동생 2명 상봉): "죽기전에 동생들을 한 번 보는 것 가다고 생각하니까. 어제부터 잠이 아무래도 좀... 2시 부터 일어나서 설쳤으니까..."

이산가족 상봉은 오는 30일부터 금강산에서 시작됩니다.

북측 대상자 백 명이 2박 3일 동안 남측 가족을 만나고, 남측 백 명은 다음달 3일부터 북한의 가족을 상봉합니다.

<인터뷰> 김재명(91살/자녀 2명 상봉): "두 사람이 살아있다고 해도 전부 헛소리입니다. 내가 만나보기 전에는 믿지 못합니다."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앞서 남북 적십자는 오는 26일 개성에서 만나 상봉 정례화를 논의합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