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성 10명 중 1명 자궁경부암 바이러스 비상
입력 2010.10.21 (08:05) 수정 2010.10.21 (09:4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 세계적으로 자궁경부암은 유방암에 이어 2번째로 가장 흔한 여성암인데요.

그런데 이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감염률이 우리나라 여성 10명 중 1명꼴로 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궁경부암을 일으킬 수 있는 인유두종 바이러스 HPV입니다.

이 HPV에 감염되면 대부분 증상없이 자연 치유되지만 일부는 자궁경부암으로 발전합니다.

평상시 아무런 증상이 없던 30대 이 여성은 부인과 검진을 통해 우연히 HPV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인터뷰> 김모씨(HPV 감염자): " 굉장히 놀랬죠. 제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나서 심리적으로 불안했고 암이 걸리지 않을까 그런심정으로 많이 힘들었습니다."

우리나라 여성 천여 명을 대상으로 자궁경부암 검사를 한 결과 12%가 자궁경부암 바이러스 HPV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 여성에서 감염률이 23%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김재훈(강남세브란스 산부인과 교수): "일단 예방접종은 인유두종 바이러스가 감염되기 이전 10대나 20대 때 예방접종을 해놓는다면 그것이 가장 효과적.. "

HPV에 감염되면 자궁경부암으로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6개월 뒤에 다시 자궁경부암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자궁경부암은 우리나라 여성암 발생순위 5위로 해마다 천명 정도가 자궁경부암으로 사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여성 10명 중 1명 자궁경부암 바이러스 비상
    • 입력 2010-10-21 08:05:28
    • 수정2010-10-21 09:43:4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전 세계적으로 자궁경부암은 유방암에 이어 2번째로 가장 흔한 여성암인데요.

그런데 이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감염률이 우리나라 여성 10명 중 1명꼴로 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궁경부암을 일으킬 수 있는 인유두종 바이러스 HPV입니다.

이 HPV에 감염되면 대부분 증상없이 자연 치유되지만 일부는 자궁경부암으로 발전합니다.

평상시 아무런 증상이 없던 30대 이 여성은 부인과 검진을 통해 우연히 HPV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인터뷰> 김모씨(HPV 감염자): " 굉장히 놀랬죠. 제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나서 심리적으로 불안했고 암이 걸리지 않을까 그런심정으로 많이 힘들었습니다."

우리나라 여성 천여 명을 대상으로 자궁경부암 검사를 한 결과 12%가 자궁경부암 바이러스 HPV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 여성에서 감염률이 23%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김재훈(강남세브란스 산부인과 교수): "일단 예방접종은 인유두종 바이러스가 감염되기 이전 10대나 20대 때 예방접종을 해놓는다면 그것이 가장 효과적.. "

HPV에 감염되면 자궁경부암으로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6개월 뒤에 다시 자궁경부암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자궁경부암은 우리나라 여성암 발생순위 5위로 해마다 천명 정도가 자궁경부암으로 사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