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PO 운명 좌우했던 뼈아픈 순간들
입력 2010.10.22 (09:29) 수정 2010.10.22 (09:37) 스포츠 하이라이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 편, 한국시리즈는 다소 싱겁게 끝났지만 플레이오프와 준플레이오프는 명승부의 연속이었습니다.



쉽게 경기를 포기하지 않는 삼성, 두산, 롯데의 거듭된 5차전 혈전.



프로야구 역사에 손꼽히는 가을로 기억돼 상위 4팀은 뜨거운 가을을 보낸 만면, 포스트시즌에 탈락한 하위권 팀들은 내년 시즌을 기약해야했는데요.



4팀의 운명을 좌우했던 뼈아픈 순간을 통해서 올시즌을 정리했습니다.



흥행구단 KIA와 LG의 부진은 프로야구 전체적으로 봤을 때도 아쉬움이 많이 남았는데요.



특히, LG팬들은 팀 성적 부진에도 불구하고 변함없는 사랑을 보여줬습니다.



역대 최다인 8시즌 연속 가을야구에 실패, 하지만 13년 만에 100만 관중 돌파에 성공.



롯데, 두산에 이어서 세 번째 인기 구단

=> 내년에는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기를



한 편, 넥센과 한화도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리빌딩 과정을 맞고 있는 두 팀.



8개 구단 모두 균형 잡힌 경쟁을 펼칠 수 있도록 성공적인 리빌딩을 기대.



두 팀의 분발이 요구됩니다.
  • PO 운명 좌우했던 뼈아픈 순간들
    • 입력 2010-10-22 09:29:44
    • 수정2010-10-22 09:37:01
    스포츠 하이라이트
한 편, 한국시리즈는 다소 싱겁게 끝났지만 플레이오프와 준플레이오프는 명승부의 연속이었습니다.



쉽게 경기를 포기하지 않는 삼성, 두산, 롯데의 거듭된 5차전 혈전.



프로야구 역사에 손꼽히는 가을로 기억돼 상위 4팀은 뜨거운 가을을 보낸 만면, 포스트시즌에 탈락한 하위권 팀들은 내년 시즌을 기약해야했는데요.



4팀의 운명을 좌우했던 뼈아픈 순간을 통해서 올시즌을 정리했습니다.



흥행구단 KIA와 LG의 부진은 프로야구 전체적으로 봤을 때도 아쉬움이 많이 남았는데요.



특히, LG팬들은 팀 성적 부진에도 불구하고 변함없는 사랑을 보여줬습니다.



역대 최다인 8시즌 연속 가을야구에 실패, 하지만 13년 만에 100만 관중 돌파에 성공.



롯데, 두산에 이어서 세 번째 인기 구단

=> 내년에는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기를



한 편, 넥센과 한화도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리빌딩 과정을 맞고 있는 두 팀.



8개 구단 모두 균형 잡힌 경쟁을 펼칠 수 있도록 성공적인 리빌딩을 기대.



두 팀의 분발이 요구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