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 이산가족 상봉
이산가족 상봉 오늘 종료…오전 작별 상봉
입력 2010.11.05 (08:10) 수정 2010.11.05 (15:5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60년 만에 금강산에서 다시 만난 이산가족들이 짧은 만남을 뒤로 한 채 오늘 작별을 고합니다.

재회의 기쁨을 누렸던 가족들은 착찹한 심정으로 이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지막 단체상봉에 나온 이산가족들은 여기저기서 눈물을 훔칩니다.

피붙이의 손을 이제 겨우 다섯 번 잡아 봤을 뿐인데...

사흘 상봉은 60년 이산의 한을 풀기에는 너무도 짧습니다.

하룻밤을 자고 나면 대부분 다시 만날 수 없음을 알면서도 떠나야 합니다.

'다시 볼 기회가 있을까' 생각해 봐도 자신이 없어 속만 까맣게 타들어 갑니다.

<녹취> 박성종 / (82세, 동생 상봉) : "그래, 만날 수 있을 때까지 기다리자"

북에 남겨진 아내와 딸을 그리며 가슴에 담아 뒀던 노래는 이제 부를 기회가 생겼지만 들어줄 아내는 이미 세상에 없습니다.

<인터뷰>김성숙 (김승은 씨 딸): "어머니와 함께 부르던 노래랍니다. 어머니는 못 오시고 제가왔는데 ... "

남측 상봉단에서는 바쁜 일정을 쫓는 가운데 부상이 이어졌습니다.

97살 김 부랑 할머니는 미끄러져 손을 다쳤고 90살 김봉석 할아버지는 버스에서 발을 헛디뎌 다리를 다쳤습니다.

<인터뷰>김봉석 (90살, 아들 상봉) : "만나보니까 좋죠, 만나러 왔으니 가야지"

이산가족들은 오늘 오전 9시쯤 이산가족 면회소에서 작별합니다.

남측 상봉자와 가족들이 오늘 오후 강원도 속초로 돌아오면 이번 추석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마무리 됩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이산가족 상봉 오늘 종료…오전 작별 상봉
    • 입력 2010-11-05 08:10:22
    • 수정2010-11-05 15:58:05
    뉴스광장
<앵커 멘트>

60년 만에 금강산에서 다시 만난 이산가족들이 짧은 만남을 뒤로 한 채 오늘 작별을 고합니다.

재회의 기쁨을 누렸던 가족들은 착찹한 심정으로 이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지막 단체상봉에 나온 이산가족들은 여기저기서 눈물을 훔칩니다.

피붙이의 손을 이제 겨우 다섯 번 잡아 봤을 뿐인데...

사흘 상봉은 60년 이산의 한을 풀기에는 너무도 짧습니다.

하룻밤을 자고 나면 대부분 다시 만날 수 없음을 알면서도 떠나야 합니다.

'다시 볼 기회가 있을까' 생각해 봐도 자신이 없어 속만 까맣게 타들어 갑니다.

<녹취> 박성종 / (82세, 동생 상봉) : "그래, 만날 수 있을 때까지 기다리자"

북에 남겨진 아내와 딸을 그리며 가슴에 담아 뒀던 노래는 이제 부를 기회가 생겼지만 들어줄 아내는 이미 세상에 없습니다.

<인터뷰>김성숙 (김승은 씨 딸): "어머니와 함께 부르던 노래랍니다. 어머니는 못 오시고 제가왔는데 ... "

남측 상봉단에서는 바쁜 일정을 쫓는 가운데 부상이 이어졌습니다.

97살 김 부랑 할머니는 미끄러져 손을 다쳤고 90살 김봉석 할아버지는 버스에서 발을 헛디뎌 다리를 다쳤습니다.

<인터뷰>김봉석 (90살, 아들 상봉) : "만나보니까 좋죠, 만나러 왔으니 가야지"

이산가족들은 오늘 오전 9시쯤 이산가족 면회소에서 작별합니다.

남측 상봉자와 가족들이 오늘 오후 강원도 속초로 돌아오면 이번 추석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마무리 됩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