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정부질문, ‘청와대 대포폰’ 여야 공방
입력 2010.11.05 (22: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와대가 총리실에 이른바 대포폰을 준 것을 놓고 공방이 거셉니다.

야당이 국정조사, 특검 도입을 요구하자 여당은 검찰 재수사로 맞섰습니다.

이민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지도부가 모두 나서 청와대의 대포폰 지급 건에 대해 총공세를 펼쳤습니다.

특검과 국정조사를 거듭 요구했습니다.

<녹취>손학규(민주당 대표) : "문제의 본질은 청와대가 직접 민간인 사찰을 주도하고 은폐하려한 사실이다."

한나라당은 사실 관계 확인이 먼저라고 맞섰습니다.

특검과 국정조사에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대신 검찰의 감찰수사, 즉 재수사를 제시했습니다.

<녹취>홍준표(한나라당 최고위원) : "감찰하는 수사이기 때문에 특검보다 더 무겁고 강력하다."

대포폰 공방은 대정부질문에서도 이어졌습니다.

<녹취>주승용(민주당 의원) : "대포폰을 청와대 총리실에서 사용 한 것을 알면 불안하고..."

<녹취>이귀남(법무부 장관) : "다 조사했지만 더 이상 기소할 것이 없어서 기소를 안한 것."

한나라당은 대포폰이 아니라 단순한 차명폰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성윤환(한나라당 의원) : "대포폰 아니면 형사 불가하다. 업무의 정당성과 도덕성 차치하고, 형사문제는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어떤가?"

<녹취>이귀남(법무부 장관) : "차명폰을 사용했다는 사실만으로는 형사처벌이 불가능하다."

국회는 오늘 대정부질문을 마무리하고 다음주부터는 새해 예산안 심의에 들어갑니다.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대정부질문, ‘청와대 대포폰’ 여야 공방
    • 입력 2010-11-05 22:38:22
    뉴스 9
<앵커 멘트>

청와대가 총리실에 이른바 대포폰을 준 것을 놓고 공방이 거셉니다.

야당이 국정조사, 특검 도입을 요구하자 여당은 검찰 재수사로 맞섰습니다.

이민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지도부가 모두 나서 청와대의 대포폰 지급 건에 대해 총공세를 펼쳤습니다.

특검과 국정조사를 거듭 요구했습니다.

<녹취>손학규(민주당 대표) : "문제의 본질은 청와대가 직접 민간인 사찰을 주도하고 은폐하려한 사실이다."

한나라당은 사실 관계 확인이 먼저라고 맞섰습니다.

특검과 국정조사에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대신 검찰의 감찰수사, 즉 재수사를 제시했습니다.

<녹취>홍준표(한나라당 최고위원) : "감찰하는 수사이기 때문에 특검보다 더 무겁고 강력하다."

대포폰 공방은 대정부질문에서도 이어졌습니다.

<녹취>주승용(민주당 의원) : "대포폰을 청와대 총리실에서 사용 한 것을 알면 불안하고..."

<녹취>이귀남(법무부 장관) : "다 조사했지만 더 이상 기소할 것이 없어서 기소를 안한 것."

한나라당은 대포폰이 아니라 단순한 차명폰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성윤환(한나라당 의원) : "대포폰 아니면 형사 불가하다. 업무의 정당성과 도덕성 차치하고, 형사문제는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어떤가?"

<녹취>이귀남(법무부 장관) : "차명폰을 사용했다는 사실만으로는 형사처벌이 불가능하다."

국회는 오늘 대정부질문을 마무리하고 다음주부터는 새해 예산안 심의에 들어갑니다.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