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썩어가는 중국산 불량 배추…피해 눈덩이
입력 2010.11.05 (22: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채소값이 폭등하자 중국산 배추를 앞다퉈 들여 왔죠.

그런데 제대로 팔아보지 못해 보고 줄줄이 썩어 나가고 있습니다.

어찌된 일인지 강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배추 수입업자가 중국에서 들여온 컨테이너입니다.

문을 열자 잎이 누렇게 변하고 물에 젖어 짓물러진 배추가 수북합니다.

시커멓게 썩어 고약한 냄새를 풍기는 배추도 한 두 포기가 아닙니다.

이 수입업자가 중국에서 건네 받은 배추 168톤, 컨테이너 7개 분량이 전부 이 모양입니다.

계약금과 선금 등 2억2천만 원은 이미 송금한 상태입니다,

<인터뷰>김영복(중국산 배추수입업자) : "짓무르고 부패해서 냄새가 나고 도저히 판매할 수 없는 상태로 썩어있던 것이 사실입니다."

중국 수출업체에 항의했지만 보상요구나 반송도 받아들여주지 않고 있습니다.

<녹취>중국수출업체 관계자 : "한국측에서 항의를 하니까 우리 사장은 마음대로 하라고 합니다. 이것때문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 것 같아요."

이렇게 폐기처분을 기다리는 배추가 부산항에만 천 3백여 톤.

수입원가로 7억 원어치에 이릅니다.

이미 폐기처분된 것까지 합치면 그 피해는 더 큽니다.

<녹취>중국산 배추 수입업체 관계자 : "사실 복지회에도 컨테이너 하나를 그냥 드렸고요 처리가 워낙 안되니까..."

지난 달 배추파동 때 정부는 관세까지 면제하며 중국산 배추 수입을 지원했습니다.

하지만 상품성이 검증되지 않은 중국산 배추가 한꺼번에 들어오면서 영세업체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성원입니다.
  • 썩어가는 중국산 불량 배추…피해 눈덩이
    • 입력 2010-11-05 22:38:26
    뉴스 9
<앵커 멘트>

채소값이 폭등하자 중국산 배추를 앞다퉈 들여 왔죠.

그런데 제대로 팔아보지 못해 보고 줄줄이 썩어 나가고 있습니다.

어찌된 일인지 강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배추 수입업자가 중국에서 들여온 컨테이너입니다.

문을 열자 잎이 누렇게 변하고 물에 젖어 짓물러진 배추가 수북합니다.

시커멓게 썩어 고약한 냄새를 풍기는 배추도 한 두 포기가 아닙니다.

이 수입업자가 중국에서 건네 받은 배추 168톤, 컨테이너 7개 분량이 전부 이 모양입니다.

계약금과 선금 등 2억2천만 원은 이미 송금한 상태입니다,

<인터뷰>김영복(중국산 배추수입업자) : "짓무르고 부패해서 냄새가 나고 도저히 판매할 수 없는 상태로 썩어있던 것이 사실입니다."

중국 수출업체에 항의했지만 보상요구나 반송도 받아들여주지 않고 있습니다.

<녹취>중국수출업체 관계자 : "한국측에서 항의를 하니까 우리 사장은 마음대로 하라고 합니다. 이것때문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 것 같아요."

이렇게 폐기처분을 기다리는 배추가 부산항에만 천 3백여 톤.

수입원가로 7억 원어치에 이릅니다.

이미 폐기처분된 것까지 합치면 그 피해는 더 큽니다.

<녹취>중국산 배추 수입업체 관계자 : "사실 복지회에도 컨테이너 하나를 그냥 드렸고요 처리가 워낙 안되니까..."

지난 달 배추파동 때 정부는 관세까지 면제하며 중국산 배추 수입을 지원했습니다.

하지만 상품성이 검증되지 않은 중국산 배추가 한꺼번에 들어오면서 영세업체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성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