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언론 “G20 최종 합의 비관적 전망”
입력 2010.11.12 (08: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환율과 무역불균형 문제를 놓고 미국과 중국간 시각차가 뚜렷한 가운데 미국 언론들은 G20 서울 정상회의에서 당초 미국이 원하는 합의문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습니다.

워싱턴 최규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G20 정상회의에 대해 미국 언론들이 비관적 전망들을 내놓고 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무역불균형을 바로잡기 위한 구체적인 목표에 대한 합의는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 신문은 국제수지 상한에 대한 합의는 아니더라도 중국 등이 불균형 시정을 위한 원칙에만 합의해도 미국으로선 성공이라는 미국 관리의 말을 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각국이 무역분쟁에 대한 불안감을 잠재우는 수준의 합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G20 선언문이 나와도 미중간 환율갈등을 해소시킬 것 같지는 않다고 보도했습니다.

CNN 등 방송사들도 미국과 중국간 환율전쟁에 주목하면서 G20서울회의 실질적 합의가 없을 경우 미칠 파장에 관심을 보였습니다.

<녹취>실비아(BOA 수석 경제연구원): "(요점이 뭡니까?’ 아직 쟁점과 정책들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습니다. 논의 자체가 장기적으로는 도움이 된다는 것입니다."

AP통신은 아시아에서 처음 열린 G20회의는 세계경제를 되살리고 미래 금융위기를 예방하기 위한 것이었지만 미국과 중국간 환율과 무역갈등이 이를 압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언론들은 G20회의에서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 비판과 함께 미국 연준의 양적완화를 들어 미국에 대한 비판도 게세게 제기됐다고 전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 미 언론 “G20 최종 합의 비관적 전망”
    • 입력 2010-11-12 08:06:11
    뉴스광장
<앵커 멘트>

환율과 무역불균형 문제를 놓고 미국과 중국간 시각차가 뚜렷한 가운데 미국 언론들은 G20 서울 정상회의에서 당초 미국이 원하는 합의문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습니다.

워싱턴 최규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G20 정상회의에 대해 미국 언론들이 비관적 전망들을 내놓고 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무역불균형을 바로잡기 위한 구체적인 목표에 대한 합의는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 신문은 국제수지 상한에 대한 합의는 아니더라도 중국 등이 불균형 시정을 위한 원칙에만 합의해도 미국으로선 성공이라는 미국 관리의 말을 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각국이 무역분쟁에 대한 불안감을 잠재우는 수준의 합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G20 선언문이 나와도 미중간 환율갈등을 해소시킬 것 같지는 않다고 보도했습니다.

CNN 등 방송사들도 미국과 중국간 환율전쟁에 주목하면서 G20서울회의 실질적 합의가 없을 경우 미칠 파장에 관심을 보였습니다.

<녹취>실비아(BOA 수석 경제연구원): "(요점이 뭡니까?’ 아직 쟁점과 정책들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습니다. 논의 자체가 장기적으로는 도움이 된다는 것입니다."

AP통신은 아시아에서 처음 열린 G20회의는 세계경제를 되살리고 미래 금융위기를 예방하기 위한 것이었지만 미국과 중국간 환율과 무역갈등이 이를 압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언론들은 G20회의에서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 비판과 함께 미국 연준의 양적완화를 들어 미국에 대한 비판도 게세게 제기됐다고 전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