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서울 G20 정상회의
‘G20 정상회의’ 한국 알리고 국격 높였다
입력 2010.11.12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곳 코엑스 미디어센터에 모인 1700명 넘는 외신기자들은 연일 '서울발 특집'을 쏟아냈습니다.

기사 속에 한국을 어떻게 표현했는지, 송현정 기자가 살펴 봤습니다.

<리포트>

엔고의 부담 속에 놓인 일본, NHK 방송은 경제적 라이벌로서 한국을 주목했습니다.

한국에 위기감을 느낀다는 기사들도 잇따릅니다.

<녹취> "G20이 열리는 한국, 경제적으로 급격히 힘을 더해가면서 일본의 강력한 라이벌이 되고 있습니다."

일주일 내내 특집 방송을 낸 미 CNN.

대학로의 거리 가수나 가로수길의 활기찬 모습을 유명인들이 소개하며 서울의 일상을 속속들이 훑었습니다.

<녹취> 이효리 : "여기가 첨단 패션의 중심지..."

중국 CCTV는 아시아에서의 첫 G20 회담이란 의미에 주목했습니다.

<녹취> CCTV : "한국 전체가 G20 정상회담 개최를 국가 이미지를 높이고 국제적 영향력을 확대하는 절호의 기회로 보고 있습니다."

대체로 호의적인 서울 특집들이 잇따르면서, 서울 알리기라는 부수적 효과도 상당히 거뒀습니다.

KBS 뉴스 송현정입니다.
  • ‘G20 정상회의’ 한국 알리고 국격 높였다
    • 입력 2010-11-12 22:04:00
    뉴스 9
<앵커 멘트>

이곳 코엑스 미디어센터에 모인 1700명 넘는 외신기자들은 연일 '서울발 특집'을 쏟아냈습니다.

기사 속에 한국을 어떻게 표현했는지, 송현정 기자가 살펴 봤습니다.

<리포트>

엔고의 부담 속에 놓인 일본, NHK 방송은 경제적 라이벌로서 한국을 주목했습니다.

한국에 위기감을 느낀다는 기사들도 잇따릅니다.

<녹취> "G20이 열리는 한국, 경제적으로 급격히 힘을 더해가면서 일본의 강력한 라이벌이 되고 있습니다."

일주일 내내 특집 방송을 낸 미 CNN.

대학로의 거리 가수나 가로수길의 활기찬 모습을 유명인들이 소개하며 서울의 일상을 속속들이 훑었습니다.

<녹취> 이효리 : "여기가 첨단 패션의 중심지..."

중국 CCTV는 아시아에서의 첫 G20 회담이란 의미에 주목했습니다.

<녹취> CCTV : "한국 전체가 G20 정상회담 개최를 국가 이미지를 높이고 국제적 영향력을 확대하는 절호의 기회로 보고 있습니다."

대체로 호의적인 서울 특집들이 잇따르면서, 서울 알리기라는 부수적 효과도 상당히 거뒀습니다.

KBS 뉴스 송현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