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무총리실 전방위 사찰 정황 포착
입력 2010.11.23 (13:02) 수정 2010.11.23 (13:0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이 정치인과 노조, 언론 등에 대해 폭넓은 사찰을 벌인 정황이 또다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이런 정황만으로는 '불법 사찰'이 있었다고 판단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간인 불법사찰에 가담했던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원충연 전 사무관의 개인 수첩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여야를 막론한 정치인과 각계 노조, 언론에 대해 사찰을 벌인 정황이 들어있습니다.

108쪽 분량의 수첩에는 우선 오세훈 서울시장과 한나라당 이혜훈 의원을 사찰한 정황이 적혀있습니다.

오 시장에 대해선 대선활동 관련 부서를 만들었다는 내용이, 이 의원과 관련해선 건강보험 징수공단 통합안을 발의했다는 내용 등이 적시 돼 있습니다.

모 언론사와 노조를 집중 사찰한 기록도 반복해서 등장합니다.

언론사 주요 인사의 신상과 노조 조합비 일부가 촛불집회에 투입됐다는 내용 등이 나옵니다.

이 밖에도 이용득 전 한국노총 위원장과 토지공사, 철도노조 등을 사찰한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특히, 수첩에는 현 정부 몇몇 관료의 이름·출신과 함께 '방해세력 제거'라는 문구도 적혀있습니다.

한편, 검찰은 이에 대해 "다른 증거가 없는 상황에서 원씨의 수첩에 적힌 내용만으로 불법행위가 있었다고는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국무총리실 전방위 사찰 정황 포착
    • 입력 2010-11-23 13:02:13
    • 수정2010-11-23 13:05:40
    뉴스 12
<앵커 멘트>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이 정치인과 노조, 언론 등에 대해 폭넓은 사찰을 벌인 정황이 또다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이런 정황만으로는 '불법 사찰'이 있었다고 판단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간인 불법사찰에 가담했던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원충연 전 사무관의 개인 수첩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여야를 막론한 정치인과 각계 노조, 언론에 대해 사찰을 벌인 정황이 들어있습니다.

108쪽 분량의 수첩에는 우선 오세훈 서울시장과 한나라당 이혜훈 의원을 사찰한 정황이 적혀있습니다.

오 시장에 대해선 대선활동 관련 부서를 만들었다는 내용이, 이 의원과 관련해선 건강보험 징수공단 통합안을 발의했다는 내용 등이 적시 돼 있습니다.

모 언론사와 노조를 집중 사찰한 기록도 반복해서 등장합니다.

언론사 주요 인사의 신상과 노조 조합비 일부가 촛불집회에 투입됐다는 내용 등이 나옵니다.

이 밖에도 이용득 전 한국노총 위원장과 토지공사, 철도노조 등을 사찰한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특히, 수첩에는 현 정부 몇몇 관료의 이름·출신과 함께 '방해세력 제거'라는 문구도 적혀있습니다.

한편, 검찰은 이에 대해 "다른 증거가 없는 상황에서 원씨의 수첩에 적힌 내용만으로 불법행위가 있었다고는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