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민 기부·봉사 꾸준히 늘어
입력 2010.11.23 (13:02) 수정 2010.11.23 (20:1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기부문화가 확산되면서, 서울시민 가운데 기부나 자원봉사에 참여한 사람들이 절반을 넘어섰습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만 20세 이상 서울시민 절반 이상이 기부나 자원봉사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는 매년 서울 시민을 상대로 실시하는 서울서베이조사에서 이 같이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기부 방식은 현금 기부가 39.3%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지만, 2006년에 비해 소폭 줄었습니다.

대신 물품 기부는 7.6%에서 13.2%로 늘어 물품을 기부하는 문화가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나눔에 동참하는 시민도 꾸준히 늘어 기부, 봉사 참여율은 2006년 38.7%에서 지난해 52.2%로 높아졌습니다.

특히 이 가운데 자원봉사 참여율은 19.8%로 두배 가량 증가했습니다.

자원봉사 대상도 넓어져, 사회적 약자층을 비롯해 일일교사나 교통지도 등 일반인에 대한 자원봉사도 부쩍 늘었습니다.

성별 기부율은 여성이 49.1%로 남성 45.7% 보다 높았고, 연령대별로는 50대가 49.2%로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습니다.

이번 통계의 분석 자료로 쓰인 2009 서울서베이는 서울 거주 가구원 4만6천여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0월 실시됐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서울시민 기부·봉사 꾸준히 늘어
    • 입력 2010-11-23 13:02:19
    • 수정2010-11-23 20:13:18
    뉴스 12
<앵커 멘트>

기부문화가 확산되면서, 서울시민 가운데 기부나 자원봉사에 참여한 사람들이 절반을 넘어섰습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만 20세 이상 서울시민 절반 이상이 기부나 자원봉사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는 매년 서울 시민을 상대로 실시하는 서울서베이조사에서 이 같이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기부 방식은 현금 기부가 39.3%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지만, 2006년에 비해 소폭 줄었습니다.

대신 물품 기부는 7.6%에서 13.2%로 늘어 물품을 기부하는 문화가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나눔에 동참하는 시민도 꾸준히 늘어 기부, 봉사 참여율은 2006년 38.7%에서 지난해 52.2%로 높아졌습니다.

특히 이 가운데 자원봉사 참여율은 19.8%로 두배 가량 증가했습니다.

자원봉사 대상도 넓어져, 사회적 약자층을 비롯해 일일교사나 교통지도 등 일반인에 대한 자원봉사도 부쩍 늘었습니다.

성별 기부율은 여성이 49.1%로 남성 45.7% 보다 높았고, 연령대별로는 50대가 49.2%로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습니다.

이번 통계의 분석 자료로 쓰인 2009 서울서베이는 서울 거주 가구원 4만6천여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0월 실시됐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