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인라인 롤러, 희망 실은 금빛 질주
입력 2010.11.23 (22:22) 수정 2010.11.23 (23: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인나인롤러팀의 절박한 사정 소개해 드렸죠?



경기 첫날인 오늘 우리 대표팀은 소중한 금메달을 따내면서 희망의 금빛 질주를 시작했습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출발 신호와 함께 안이슬이 전력 질주합니다.



선수 혼자서 경기장 한 바퀴 반을 도는 스피드 인라인롤러 3백미터.







안이슬은 26초87로, 중국 선수를 불과 0.02초 차이로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인터뷰> 안이슬 : "간발의 차이로 금메달을 따게 돼서 더욱 기쁘고 감격스럽습니다. "



안이슬은 2관왕에 도전했던 500미터에서는 결승점 통과직전 대만선수에게 역전당해 아쉽게 은메달에 머물렀습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첫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스피드롤러에서 우리 선수들은 금 하나를 포함해 메달 4개를 얻는 성과를 올렸습니다.



인라인롤러가 다음 대회 정식종목에서 자칫 빠질 수도 있는 터라 메달을 향한 선수들의 집념은 여느때보다 강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우효숙 : "내일 10,000미터 출전 "모든 선수들이 사활을 걸고 인라인의 미래를 책임지는 심정으로 최선을 다해서 경기에 임하겠습니다."



우리 선수들에게 이번 아시안게임은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지 모릅니다.



그런 대회에서 우리 선수들은 귀중한 메달을 안겨 주며 또 한 번 금빛 질주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광저우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인라인 롤러, 희망 실은 금빛 질주
    • 입력 2010-11-23 22:22:50
    • 수정2010-11-23 23:20:43
    뉴스 9
<앵커 멘트>



어제 인나인롤러팀의 절박한 사정 소개해 드렸죠?



경기 첫날인 오늘 우리 대표팀은 소중한 금메달을 따내면서 희망의 금빛 질주를 시작했습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출발 신호와 함께 안이슬이 전력 질주합니다.



선수 혼자서 경기장 한 바퀴 반을 도는 스피드 인라인롤러 3백미터.







안이슬은 26초87로, 중국 선수를 불과 0.02초 차이로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인터뷰> 안이슬 : "간발의 차이로 금메달을 따게 돼서 더욱 기쁘고 감격스럽습니다. "



안이슬은 2관왕에 도전했던 500미터에서는 결승점 통과직전 대만선수에게 역전당해 아쉽게 은메달에 머물렀습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첫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스피드롤러에서 우리 선수들은 금 하나를 포함해 메달 4개를 얻는 성과를 올렸습니다.



인라인롤러가 다음 대회 정식종목에서 자칫 빠질 수도 있는 터라 메달을 향한 선수들의 집념은 여느때보다 강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우효숙 : "내일 10,000미터 출전 "모든 선수들이 사활을 걸고 인라인의 미래를 책임지는 심정으로 최선을 다해서 경기에 임하겠습니다."



우리 선수들에게 이번 아시안게임은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지 모릅니다.



그런 대회에서 우리 선수들은 귀중한 메달을 안겨 주며 또 한 번 금빛 질주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광저우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