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자배구 출사표 ‘AG 열기 잇는다!’
입력 2010.12.01 (07: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광저우 아시안게임 마지막 날 값진 은메달을 선사한 여자배구가 이제 그 열기를 국내 리그로 이어갑니다.

각 팀 감독들과 선수들은 이번 주말 개막하는 V-리그에서의 선전을 다짐했습니다.

박선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두 세트를 먼저 따내고도 역전패해 정상 문턱에서 아쉽게 좌절한 여자배구.

광저우 값진 은메달의 주역들이 이제는 각자의 소속팀에서 명승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인터뷰>김사니(흥국생명): "아시안게임 금메달이 목까지 왔다 나갔다. 한을 V리그에서 풀겠다."

새로 지휘봉을 잡은 감독들도 큰 기대에 부풀어 있습니다.

<인터뷰>조혜정(GS칼텍스): "선수로는 우승 수없이 했는데 이번엔 감독으로 꼭 우승하고 싶다."

목표는 하나같이 우승.

넘어야 할 상대도 공교롭게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인터뷰>남지연(GS칼텍스) "흥국생명 세터 김사니가 베테랑이고, 안정된 점..."

<인터뷰>이정옥(인삼공사): "김사니가 우리 팀에서 흥국생명으로 이적해 이기고 싶다. 김사니 없이도 흔들리지 않는 모습으로..."

지난해 부진은 더이상 없다며 조용히 반란을 꿈꾸는 구단도 있습니다.

<인터뷰>김해란(도로공사): "더 이상 내려갈 데가 없다. 작년 PO가 목표였다면 올해는 우승이 목표."

아시안게임의 열기를 이어갈 여자배구는 이번 주말 개막해 4개월 여의 대장정에 돌입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여자배구 출사표 ‘AG 열기 잇는다!’
    • 입력 2010-12-01 07:06:1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광저우 아시안게임 마지막 날 값진 은메달을 선사한 여자배구가 이제 그 열기를 국내 리그로 이어갑니다.

각 팀 감독들과 선수들은 이번 주말 개막하는 V-리그에서의 선전을 다짐했습니다.

박선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두 세트를 먼저 따내고도 역전패해 정상 문턱에서 아쉽게 좌절한 여자배구.

광저우 값진 은메달의 주역들이 이제는 각자의 소속팀에서 명승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인터뷰>김사니(흥국생명): "아시안게임 금메달이 목까지 왔다 나갔다. 한을 V리그에서 풀겠다."

새로 지휘봉을 잡은 감독들도 큰 기대에 부풀어 있습니다.

<인터뷰>조혜정(GS칼텍스): "선수로는 우승 수없이 했는데 이번엔 감독으로 꼭 우승하고 싶다."

목표는 하나같이 우승.

넘어야 할 상대도 공교롭게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인터뷰>남지연(GS칼텍스) "흥국생명 세터 김사니가 베테랑이고, 안정된 점..."

<인터뷰>이정옥(인삼공사): "김사니가 우리 팀에서 흥국생명으로 이적해 이기고 싶다. 김사니 없이도 흔들리지 않는 모습으로..."

지난해 부진은 더이상 없다며 조용히 반란을 꿈꾸는 구단도 있습니다.

<인터뷰>김해란(도로공사): "더 이상 내려갈 데가 없다. 작년 PO가 목표였다면 올해는 우승이 목표."

아시안게임의 열기를 이어갈 여자배구는 이번 주말 개막해 4개월 여의 대장정에 돌입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